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성남시 자원봉사센터 3년 간 ‘실적 뻥튀기’ 들통… 경찰 조사 중

강현숙 기자 mom1209@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1월 18일 14:05     발행일 2018년 01월 19일 금요일     제0면

성남시 자원봉사센터가 봉사 실적을 허위로 부풀려 오다 경찰에 적발됐다.

분당경찰서는 공전자기록 위작 및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등의 혐의로 성남시 자원봉사센터 사무국장 J씨(43)와 전ㆍ현직 센터장 등 8명을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J씨 등은 지난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간 ‘1365자원봉사포털’ 내부 시스템에 11만6천여 건의 봉사 실적을 허위로 입력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이 허위로 입력한 봉사실적 건수는 지난 2015년 1만8천여 건, 지난 2016년 4만9천여 건, 지난해 4만9천여 건 등이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상급 기관 평가에서 높은 등급을 받기 위해 이 같은 조작을 저지른 것으로 확인됐다. J씨 등은 과거 봉사실적이 있는 시민들의 개인 정보를 재활용하는 수법을 동원했다. 성남시 자원봉사센터는 이 같은 실적 뻥튀기로 지난 2015년과 2016년 경기도 자원봉사실적 평가에서 도내 1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7월 실시된 중간평가에서 도내 30위로 평가된 이후 또다시 허위 실적을 입력하다가 시민의 제보로 경찰에 적발됐다.

경찰은 이달 중 수사를 마무리하고 해당 입건자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성남=강현숙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