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의 호텔서 프로야구 선수 2명이 성폭행”…경찰 수사중

김준구 기자 nine9522@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5월 23일 10:33     발행일 2018년 05월 23일 수요일     제0면
프로야구 모 구단 선수들로부터 호텔에서 성폭행을 당했다는 112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3일 인천 남동경찰서에 따르면 준강간 혐의로 A씨 등 모 프로야구 구단 소속 선수 2명을 수사하고 있다. 경찰은 A씨 등 2명이 최근 인천 시내 모 호텔에서 한 여성을 성폭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수사 중이다.

경찰 신고는 피해 여성의 친구가 이날 오전 5시 21분께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경찰에 “친구가 술에 취해 정신을 잃은 상태에서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조만간 성폭력 피해자 지원기관인 해바라기센터를 통해 피해자 진술을 확보하고 야구선수 2명도 피고소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해바라기센터는 아동·청소년과 지적장애인 성폭력 피해자를 지원하는 성폭력 전담기관이다. 경찰을 비롯해 임상심리전문가와 사회복지사 등이 함께 배치돼 있어 심리치료와 함께 법적·의료적 지원을 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술에 취한 여성을 성폭행했다면 준강간 혐의가 적용될 수 있다”면서도 “정확한 사실관계나 적용 법조는 더 조사를 해야 봐야 알 수 있다”고 말했다
김준구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