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홍일표, "태영호 면직 조치 철회돼야"

김재민 기자 jmkim@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5월 25일 10:02     발행일 2018년 05월 25일 금요일     제0면
▲ 자유한국당 홍일표 국회의원(인천 남갑)A
▲ 자유한국당 홍일표 국회의원(인천 남갑)A

국회인권포럼(대표의원 홍일표)은 25일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공사의 국가정보원 산하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자문위원직 면직 조치는 즉각 철회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포럼은 이날 성명을 내고 “태 전 공사와 연구원 측 모두 ‘자진 사퇴’를 주장하고 있지만, 시기와 정황을 종합할 때 북한 김정은 정권의 압력에 따른 것은 분명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포럼은 “4월27일 판문점 선언이후 북한은 우리 정부에 ‘판문점 선언 이행’을 명분으로 각종 압박과 위협의 고삐를 죄어 왔다“면서 “이런 북한의 태도는 대한민국을 길들이겠다는 속내를 노골화하고 있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포럼은 특히 “태 전 공사는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에서 서열 2위에 있던 고위급 인물이다. 그는 2016년 8월 대한민국에 망명한 이후 북한정권의 참혹한 인권탄압 실태를 국제사회에 고발하며, 북한주민의 절박한 상태를 인류의 양심에 호소해왔다”며 “북한의 살해위협에 시달리면서도 북한의 민주화와 인권개선을 위한 활동에 앞장서왔다”고 강조했다.

이어 포럼은 “그래서 북한의 생떼에는 정부의 엄정한 원칙적 대응이 필요했는데도 불구, 태 전 공사의 면직은 우리 정부가 북한에 대해 지나친 저자세를 취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그의 면직으로 앞으로 우리 사회에서 북한 체제 비판이 위축될 수 있으며, 3만 명의 탈북민들은 큰 불안을 느낄 수 있다”고 우려했다.

대표의원인 자유한국당 홍일표 의원(인천 남갑)은 “태 전 공사가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자문위원직에서 면직되는 것은 자유와 인권을 존중하는 대한민국에서는 있어서 안 될 일이고, 언론자유의 위축을 초래하고, 민주주의의 후퇴로 기록될 것”이라며 “태 전 공사에 대한 면직조치를 즉각 철회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김재민 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