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터뷰] 박윤영 경기도의회 농정해양위원장 “농정분야 수입창출 기반 만들것”

박준상 기자 parkjs@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8월 01일 20:59     발행일 2018년 08월 02일 목요일     제5면

▲ 2.박윤영
“경기도내 농어업 발전을 위해 관련 예산을 확보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겠습니다”

제10대 경기도의회 박윤영 농정해양위원장(더불어민주당ㆍ화성5)은 1일 “도의회 농정위는 그간 여야 구분없이 한마음으로 오직 농어민만을 생각하며 농업발전을 위해 노력해 왔다”며 “위원장으로서 이러한 전통을 이어나가 도내 농어민의 기대와 희망에 어긋나지 않도록 농정분야 발전에 온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이어 “농어민의 경쟁력 강화방안을 찾고 불합리한 제도를 개선하는 일은 도민이 도의회 농정위에 부여한 책무”라면서 “우리의 미래가 농업에 달렸다는 신념으로 경기도 농어업이 경쟁력을 갖고 발전할 수 있도록 위원들과 함께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상임위 운영 방침과 관련해 “농정분야의 다양한 문제를 해결하는 가장 근본적인 해결책은 떠나가는 농촌이 아닌 찾아오는 농촌을 만드는 것”이라며 “그러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수입을 창출할 수 있는 농정분야의 기반구조가 갖춰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농가경제는 각종 농자재비, 노무비, 임차료 등과 같은 농가경영비의 지속적인 증가로 농가인구는 크게 줄어들고 있다”며 “농업인들의 이런 경제적인 부담을 덜어주려면 피부에 와 닿는 실질적인 조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예를 들어 쌀 생산량 증가와 쌀값 하락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업인을 위해 논 농업소득 다양화 사업(논 타작물 재배 확대 유도 등), 실효성 있는 금리부담 완화, 농자재 가격인하 유도, 농기계 공동이용 임대 사업 등의 정책이 활성화돼야 한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그는 또 “농업ㆍ관광ㆍ문화자원을 융복합화해 고부가 가치 창출이 가능한 정책이 필요하다”며 “청년 등 젊은 세대가 귀농할 수 있도록 창농 교육부터 영농 정착까지 단계별로 지원, 농촌 고령화에 대응하고 경쟁력을 갖추는 것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경기도는 급속한 도시화에도 불구하고 전국대비 농어업 인구, 경기면적, 쌀 생산량 등은 농업통계로 미루어 볼 때 경기농업이 차지하는 위상이 타시도에 비해 훨씬 높다”면서 “그럼에도 경기도 농정예산은 전체예산 대비 약 3.3%의 점유율로 타 시도 중 농업예산 비중이 가장 낮은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앞서 농정위원들이 수차례 걸쳐 도정질의에 나서고 삭발식까지 감행하는 등 문제제기를 해왔지만 농업 홀대는 여전히 개선되지 않고 있다. 향후 예산 투자에 있어 농업부문에 획기적인 예산편성이 이뤄져야 한다. 내년도 예산편성 시 위원들과 함께 예산증액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도내 농어민이 소외되는 일이 없도록 현장의 목소리를 적극 정책에 반영하고 농업예산 확대는 물론 현장의 농어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조례 제ㆍ개정과 불합리한 제도개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준상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