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26,431건)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씨(33)가 26일 구속됐다.수원지법 박정제 영장전담판사는 이날 오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는 박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뒤 이날 오후 늦게 구속 영장을 발부했다.박 판사는 "증거인멸과 도주 우려가 있다"며 박씨의 구속 사유를 밝혔다.한편 박씨는 올해 2∼3월 한때 연인이었던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씨(31)와 함께 3차례에 걸쳐 필로폰 1.5g을 구매하고 이 가운데 일부를 5차례에 걸쳐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양휘모 기자

사건·사고·판결 | 양휘모 기자 | 2019-04-26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돼 검찰로 송치된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씨(31)가 결국 법의 심판을 받게 됐다.수원지검 강력부(박영빈 부장검사)는 26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황씨를 기소했다.황씨는 서울 자택 등지에서 지난 2015년 5∼9월까지 필로폰을 세 차례에 걸쳐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이 기간 황씨는 필로폰을 한 차례 매수하고, 타인에게 사용한 혐의도 받는다.또 황 씨는 지난해 4월 향정신성 의약품인 클로나제팜 성분이 포함된 수면제를 의사 처방 없이 사용한 혐의도 받고 있다.황씨는 앞서 진행된 경찰 조사에서

사건·사고·판결 | 양휘모 기자 | 2019-04-26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 씨가 26일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도 혐의를 완강히 부인했다.수원지방법원 박정제 영장전담판사는 이날 오후 2시 30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는 박 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열었다.박씨는 자신의 몸에서 필로폰이 검출된 경위를 묻는 박 판사의 질문에 "나도 잘 모르겠다"는 취지로 답하는 등 기존 입장대로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영장실질심사는 약 1시간 동안 진행됐다.곧이어 수원남부경찰서 유치장으로 이동하기 위해 오후 3시 30분께 법원 밖

사건·사고·판결 | 연합뉴스 | 2019-04-26

남양주시에서 실종신고가 접수된 70대 노인이 한강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26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20분쯤 남양주시 와부읍 한강 변에서 A씨(73·여)의 시신이 발견됐다.관계 당국은 전날 미귀가 신고가 접수된 A씨가 한강 쪽으로 가는 모습을 폐쇄회로TV(CCTV)에서 확인 후 일대에서 수색작업을 벌였다.수색 과정에서 A씨의 가족이 강에서 표류하는 A씨의 시신을 발견했다.경찰은 A씨가 익사한 것으로 보고 가족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이윤제 기자

사건·사고·판결 | 이윤제 기자 | 2019-04-26

유치원비를 전용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아온 이덕선 전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 이사장이 재판에 넘겨졌다.수원지검 형사4부(변필건 부장검사)는 26일 사기 및 사립학교법 위반 혐의로 이 전 이사장을 불구속 기소했다.검찰은 또 이 전 이사장과 범행을 공모한 위장업체 대표 A씨, 위장업체 회계세무 담당자 B씨, 유치원 관리실장 C씨 등을 함께 재판에 넘겼다.검찰은 이 전 이사장이 학부모들로부터 받아낸 47억원 중 이들 위장업체에 23억원이 흘러 들어갔으며, 이 중 교재·교구 납품업체에 적정하게 쓰인 비용은 9억원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사건·사고·판결 | 이윤제 기자 | 2019-04-26

선거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상돈 의왕시장에게 벌금 100만원이 선고됐다.공직선거법 위반죄로 벌금 100만원 이상의 형이 확정되면 시장직을 잃게 된다.수원지법 안양지원 제1형사부(김소영 부장판사)는 26일 6·13 지방선거 때 종교시설에서 명함을 돌린 혐의(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김 시장에게 벌금 100만원을 선고했다.또한 같은 혐의로 기소된 윤미근 의왕시의회 의장에게는 벌금 90만원, 송광의 의왕시의회 부의장에게는 벌금 80만원을 각각 선고했다.재판부는 “김 시장이 공소사실을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는 데다 명함을 돌

사건·사고·판결 | 이윤제 기자 | 2019-04-26

25일 오후 9시 20분쯤 포천시 선단동의 한 알루미늄 제조 공장에서 가스 누출이 원인으로 보이는 폭발 사고가 발생했다.이 사고로 700㎡ 규모 공장건물 1개 동과 알루미늄 열처리 기계 1개 등이 부서져 1억6천만 원(소방서 추정)의 재산 피해가 났다.폭발 당시 공장 안에 사람은 없어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으며 폭발이 화재로 이어지지는 않았다.소방 관계자는 “도시가스 배관이 공장 내 설비에 연결된 구조였는데 문제가 생긴 것으로 보인다”며 “정확한 폭발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이윤제 기자

사건·사고·판결 | 이윤제 기자 | 2019-04-26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 씨에 대한 구속 여부가 26일 결정된다.수원지방법원은 이날 오후 2시 30분께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는 박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연다.박씨의 구속 여부는 이날 저녁께 결정될 전망이다.박씨는 올해 2∼3월 전 연인인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 씨와 함께 3차례에 걸쳐 필로폰 1.5g을 구매하고 이 가운데 일부를 5차례에 걸쳐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지난 23일 박 씨 체모에서 필로폰이 검출됐다는 국립

사건·사고·판결 | 연합뉴스 | 2019-04-26

직권남용·공직선거법 위반으로 기소된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게 검찰이 벌금 600만 원에 징역 1년6월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이재명 지사는 검찰 공소사실을 전면 부인하며 재판부에 “일할 수 있는 기회를 부여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25일 수원지법 성남지원 제1형사부(최창훈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 지사의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친형 강제입원’ 사건인 직권남용 위반 혐의와 관련해 “이 지사는 자신의 정치적 행보에 방해가 된다는 이유로 친형인 故 이재선씨를 정신병원에 강제로 입원시키려 하는 등 감금을 시도했다”며 징역 1

사건·사고·판결 | 정민훈 기자 | 2019-04-26

아파트 경비원에게 폭행 등 ‘갑질’을 일삼아 온 60대 입주민이 법원으로부터 실형을 선고받았다.수원지법 형사10단독 곽태현 판사는 상해, 재물손괴 등 혐의로 기소된 A씨(65)에 대해 징역 1년을 선고했다고 25일 밝혔다.A씨는 지난해 5월4일 오후 11시께 자신이 사는 오산의 한 아파트 경비실에서 경비원 B씨(70)가 자신의 인터폰을 받지 않았다는 이유로 폭행해 전치 2주의 상처를 입혔다.또 50만 원 상당의 인터폰을 내리쳐 깨뜨린 혐의로 기소됐다.이와 함께 A씨는 경비실에 의자가 있으면 경비원이 발을 올려놓고 쉰다는 이유로 플라

사건·사고·판결 | 이연우 기자 | 2019-04-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