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7,423건)

28일로 이틀째를 맞은 2차 북미정상회담 일정이 단축되면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기자회견 시간이 이날 오후 4시(현지시간·한국시간 오후 6시)에서 오후 2시로 앞당겨졌다.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협상이 진행 중이나 30∼45분 내로 마무리될 것이며, 트럼프 대통령은 숙소이자 기자회견 장소인 메리어트 호텔로 복귀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풀 기자단이 전했다.샌더스 대변인은 당초 오후 2시에 예정됐던 합의문 서명식 개최 일정이 여전한지에 대해 대답하지 않았으나 아마도 열리지 않을 것 같다고 풀 기자단이 전했다.이에 따라 오찬도 취

북한 국제 | 연합뉴스 | 2019-02-28 15:0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반도 미래의 운명을 가를 최종 핵담판을 진행하고 있다.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28일 오전 8시55분(이하 현지시간·한국시간 11시)께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호텔에서 2차 정상회담 이틀째 회담 일정에 들어갔다.양 정상 간 단독회담이 30여분간 진행된 데 이어 오전 9시 44분부터는 확대회담을 진행하고 있다. 130분 정도 예정된 확대회담에서 이번 정상회담에서 채택될 '하노이 선언'의 최종 조율이 이뤄진다.양 정상은 단독회담 뒤 확대회담을 위해

북한 국제 | 연합뉴스 | 2019-02-28 12:19

제2차 북미정상회담의 본 회담이 예정된 28일 양 정상이 묵고 있는 하노이 시내의 숙소와 회담장 주변에는 이른 시간부터 긴장감이 흘렀다.'톱다운' 방식으로 추동되어온 이번 정상회담의 성격에 비춰보면 양 정상의 이날 '대좌'에 사실상 한반도 정세의 미래가 달려있다는 점에서, 호텔을 둘러싼 어둠이 걷히듯 양 정상의 만남으로 핵문제의 해법이 나올지 전 세계의 관심이 쏠렸다.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회담 2일 차인 이날 '일대일 양자 단독회담→확대 양자회담→업무 오찬→합의문

북한 국제 | 연합뉴스 | 2019-02-28 09:45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2차 북미 정상회담 2일 차인 28일 일정이 '일대일 양자 단독회담→확대 양자 회담→업무 오찬→합의문 서명식' 등의 순서로 일정표가 확정됐다.이는 당일치기로 진행된 지난해 6·12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때와 흡사한 형식으로, 북미정상은 27일의 인사 및 일대일 단독회담과 친교 만찬에 이어 1박2일간 이어지는 이번 '하노이 담판'에서 최소 6번 이상 만남을 갖는 셈이 된다. 총 4시간 45분에 그쳤던 1차회담때와 비교해 시간도 많이 늘어나는 것이어서

북한 국제 | 연합뉴스 | 2019-02-28 01:52

북미가 처음으로 정상 간 단독회담과 만찬을 가지며 또다시 새로운 역사 창조에 나섰다. 남은 것은 결과물 도출이다. 북측의 영변 핵시설 폐기 외 추가적인 비핵화 조치, 미국의 금강산관광 등 경제적 체제보장 조치의 도출 여부는 양 정상 간 ‘톱다운 담판’에 달렸다.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7일 오후 6시30분(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8개월 만에 만났다.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김 위원장을 만나 “김 위원장을 다시 만나게 돼 기쁘다”며 “우리가 베트남에서 만났다. 첫 회담을 성

북한 국제 | 강해인 기자 | 2019-02-27 21:46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27일(현지시간) 저녁 환담과 친교만찬을 시작으로 ‘하노이 선언’에 담길 의제에 돌입했다. 회담의 최대 결과물인 ‘하노이 공동선언’은 28일 단독·확대 정상회담을 거쳐 발표될 전망이다.지난해 6월12일 싱가포르에서 합의된 ‘센토사 공동선언’은 북미관계 정상화와 완전한 비핵화에 이르기 위한 포괄적 성격의 합의였다. 이번 하노이 선언은 영변 핵시설의 사찰과 동결·해체와 추가적 비핵화를 요구하며 반대급부로 한국전쟁 종전선언, 북미 연락사무소, 금강산 관광 등을 제시할 것으로 관측된다.■

북한 국제 | 강해인 기자 | 2019-02-27 21:13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 북미정상회담 첫날인 27일 오후 회담장인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하노이 호텔에 잇따라 도착했다.지난해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역사적인 첫 북미정상회담을 했던 두 정상은 8개월 만에 다시 만나 1박 2일간의 2차 핵 담판의 문을 연다.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베트남 현지시간으로 이날 오후 6시 30분(한국시간 오후 8시 30분)부터 메트로폴 호텔에서 일대일 단독 회담과 친교 만찬(social dinner) 순으로 약 2시간에 걸쳐 첫날 일정을 소

북한 국제 | 연합뉴스 | 2019-02-27 20:2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막을 연 1박 2일의 핵 담판에 임하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베트남 모델'을 꺼내 들었다.북한이 비핵화한다면 매우 빠른 속도로 베트남과 같은 번영을 누리게 될 수 있다는 점을 내세워 '베트남의 길'을 걸으라는 메시지를 발신한 셈이다.이는 '비핵화시 밝은 미래 보장'이라는 미국의 기존 입장 연장선에 있는 것이지만, 이번 2차 북미 정상회담 무대가 바로 과거 미국과의 적대국에서 동반자 관계로 탈바꿈해 개혁·개방 정책으로 경제적 번영

북한 국제 | 연합뉴스 | 2019-02-27 13:44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차 북미 정상회담 일정을 하루 앞둔 26일 오후 8시54분(현지시간·한국시간 오후 10시54분) 베트남 수도 하노이에 도착했다.트럼프 대통령은 숙소인 하노이 JW메리어트 호텔에 여장을 푼 뒤 27일부터 1박 2일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2차 핵담판 일정에 돌입한다.두 정상의 만남은 역사상 첫 북미 정상의 대좌로 '세기의 담판'으로 불렸던 지난해 6·12 북미정상회담 이후 8개월여 만이다. 과거 미국과의 적대국에서 동반자 관계로 탈바꿈해 개혁·개방 정책으로 경제적 번영을 이룬 베트남을

북한 국제 | 연합뉴스 | 2019-02-27 00:57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만찬을 갖고 비핵화와 상응 조치를 주고받는 역사적인 ‘북핵 담판’에 들어간다. 양국 정상의 회담은 1박 2일 일정으로 최종 확정됐으며 최소 5차례 이상 만나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눌 예정이다.26일 AP와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하노이행 에어포스원 기내에서 기자들과 만나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27일 저녁 이번 하노이 정상회담 기간 중 처음으로 만나 짧은 대화를 주고 받은 뒤 ‘친교 만찬’을 함께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하노이에 한

북한 국제 | 강해인 기자 | 2019-02-26 21: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