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7,423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두 번째 정상회담이 오는 27~28일 베트남으로 결정됐다. ‘세기의 담판’으로 불렸던 지난해 6월 12일 1차북미정상회담 이후 8개월 만이다.트럼프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미 연방의회 신년 국정연설에서 “우리는 한반도 평화를 위한 역사적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김 위원장과 나는 27~28일 이틀 동안 베트남에서 다시 만날 것”이라며 2차 북미정상회담 계획을 밝혔다.트럼프 대통령은 ”우리의 인질들이 집으로 돌아왔고 핵실험은 중단됐으며 지난 15개월 동안 미사일 발사는 없었다“면서

북한 국제 | 강해인 기자 | 2019-02-06 21:28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27~28일 베트남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2차 북미 정상회담을 발표하면서 ‘한반도 운전자론’을 내세운 문재인 대통령이 합류할지가 관심이 쏠린다.또 양국 정상이 회담을 통해 성사시킬 ‘빅딜’의 내용에 관심이 모아진다. 북한이 미국의 상응조치를 전제로 영변 핵시설 등의 영구 폐기 의사를 밝힌 바 있어 1차 때에 비해 진전된 형태의 비핵화 로드맵이 제시될 전망이다. 아울러 미국은 종전선언, 개성공단 재가동, 금강산 관광 재개 등 일부 제재 완화 조치를 펼칠 것으로 보인다.트럼프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북한 국제 | 강해인 기자 | 2019-02-06 21:17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5일(현지시간) '2월27∼28일 베트남'이라는 2차 핵담판 날짜와 장소를 확정했다.북미 정상의 역사상 첫 대좌로, '세기의 담판'으로 불렸던 지난해 6·12 1차 정상회담이 열린 지 8개월여 만에 열리는 재회의 무대이다.싱가포르 센토사섬에서 마주 앉아 70년 적대관계 청산의 첫발을 내디디며 비핵화의 '입구'를 연 두 사람은 1차 정상회담의 결과물인 '싱가포르 공동선언'의 토대 위에서 북한의 비핵화 실행조치와 미국의 상응

북한 국제 | 연합뉴스 | 2019-02-06 12:21

방한 중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6일 방북, 카운터파트인 김혁철 전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와의 실무협상에 본격 돌입한다.이달 말로 예정된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을 준비하기 위한 조율 채널인 '비건-김혁철 라인'이 본격적으로 가동되는 것으로, 북한의 비핵화 실행조치와 미국의 상응 조치 간 주고받기를 위한 예비담판의 향배가 주목된다.미 국무부는 비건 특별대표가 북측 카운터파트인 김혁철 전 대사와의 회담을 위해 6일 평양을 방문한다고 4일(현지시간) 밝혔다.이번 회담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제 | 연합뉴스 | 2019-02-05 10:14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이달 말로 잡힌 2차 북미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북측과의 협상을 위해 3일 방한한다.외교 소식통은 이날 "비건 대표가 오늘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한국에 도착할 예정"이라며 "비건 대표가 조만간 북측 카운터파트인 김혁철 전 스페인 대사와 만나 정상회담 의제 등을 논의하는 실무협상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비건 대표는 먼저 4일 오전 외교부 청사에서 우리측 북핵 협상 수석대표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만나 협상 전략을 조율할 예정이다. 이후 이르면 이날 오후 김혁철 전 대사와 판문점

북한 국제 | 연합뉴스 | 2019-02-03 07:00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2월 말에 2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수 있도록 준비 작업에 착수했다고 재확인했다.폼페이오 장관은 30일(현지시간) 오후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북·미 정상회담 개최와 관련해 “우리는 2월 말에 북·미정상회담을 개최할 계획이다. ‘그게 계획된 것’”이라며 “북한도 동의한 상태”라고 이같이 밝혔다.폼페이오 장관은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위해 아시아의 비공개 장소에 실무팀을 파견한 상태”라고 말했다. 현재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지로는 베트남과 태국 등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그러면서 “그 팀이

북한 국제 | 강해인 기자 | 2019-01-31 20:10

개성공단 기업인들의 방북이 또다시 무산됐다. 통일부는 25일 개성공단 기업입들의 방북 신청을 유보하기로 결론을 내리고 이날 통보할 방침이다.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방문 승인에 필요한 제반 여건이 필요할 때까지 승인을 유보한다”며 “오늘 오후 공문통지 방식으로 (기업인들에게) 공지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부대변인은 “관계부처 간 협의, 국제사회의 이해 과정, 북한과의 구체적인 협의가 필요하다”면서도 “개성공단을 방문해 두고 온 자산을 확인하고자 하는 기업인들의 마음을 이해하며 그 필요성을 인식하고 있다

북한 국제 | 허정민 기자 | 2019-01-25 17:23

방위비 분담금을 둘러싼 한미 간 견해차로 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SMA) 협상이 막판 난항을 겪고 있다.미국은 한국의 분담금 규모가 10억 달러(약 1조1천335억원) 밑으로 내려가서는 안 된다는 최종 입장을 제시한 반면, 우리나라는 1조 원은 절대 넘을 수 없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23일 외교 소식통과 한국·미국 측 주요 언론 보도에 따르면 한미 외교 당국은 올해부터 적용될 제10차 방위비분담금 특별협정 체결을 위해 지난해 3월부터 한국과 미국을 오가며 10차례 회의를 열어 협상을 진행했다.우리 측은 장원삼 외교부

북한 국제 | 강해인 기자 | 2019-01-23 17:29

2차 북미정상회담이 2월말께 열린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2차 세기의 만남’은 2월말에 갖는다. 다만 구체적인 회담 날짜와 장소는 정해지지 않았다. 이를 위해 남북과 미국이 스웨덴에서 북한의 비핵화 협상의 중요 분기점이 될 3박 4일 협상에 돌입했다.백악관은 18일(현지시각)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북미정상회담이 “2월말께(near the end of February) 개최될 것”이라고 밝혔다. 백악관은 그러나 “회담 장소는 추후 발표될 것”이라고 전했다.샌더

북한 국제 | 강해인 기자 | 2019-01-20 16:21

'세기의 담판'으로 불린 지난해 6·12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의 맥을 잇게 될 '북미 핵 담판 2.0'의 큰 얼개가 짜인 모양새이다.특히 '2월 말 시간표'가 정해진 가운데 8개 월만의 재회 무대는 베트남으로 사실상 가닥이 잡혀가는 듯 보인다.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방미했던 '복심'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의 워싱턴 담판'에서 막바지 조율이 이뤄진 데 따른 것이다.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김 부위원장과의 백악관 회동 다음 날인 19일

북한 국제 | 연합뉴스 | 2019-01-20 09: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