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934건)

구단과 선수들의 극한 대립이 이어지고 있는 프로야구 선수협의회 파동이 ‘열전에서 냉전’으로 돌아서 대치국면이 장기화될 전망이다.선수들은 단체 훈련을 거부하고 구단은 업무를 중단하는 등 양측이 최후의 수단까지 모두 동원함에 따라 ‘선수협 파동’은 당분간 장외대결 등 열전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구단은 지난 20일 주동자 6명 방출에 이어 26일 이사회에서 야

야구 | 경기일보 | 2000-12-29 00:00

프로야구 선수협의회가 크리스마스 연휴기간 급속한 세불리기에 성공했지만 구단과의 팽팽한 대치 국면은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18일 총회 당시 28명에 불과했던 선수협은 20일 구단들이 주동자를 방출하는 초강경 조치를 취한 뒤 이에 반발한 비선수협 선수들의 잇단 가세로 25일 현재 삼성과 현대를 제외한 6개팀에서 총 209명으로 불어난 상태다.선수협은 대부분

야구 | 경기일보 | 2000-12-26 00:00

경기도야구협회는 23일 오전 회의실에서 2001년도 정기 대의원총회를 개최, 공석중이던 회장에 장기원 부회장((주)삼성물산 대표)을 선출했다.이에 앞서 총회는 2000년도 사업결산 및 2001년도 사업계획과 예산(안)을 통과시켰다.이날 확정된 경기도야구협회의 새해 예산은 8천450만원으로 2000년도 7천400만원 보다 1천50만원이 증액됐다.한편 신임 회

야구 | 경기일보 | 2000-12-25 00:00

프로야구선수협의회(회장 송진우)가 26일과 27일 회원 전체 합숙 모임을 갖기로 했다.선수협의회는 26일부터 용인시 한국인력개발 맨파워센터에서 1박2일간 회원 합숙 워크샵을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선수협은 비가입 선수들의 잇단 가입으로 대표성 시비가 해소된 만큼 회원간 결속력 강화와 앞으로 행동 방향을 등을 논의하기 위해 이번 합숙 모임을 마련했다고 밝혔

야구 | 경기일보 | 2000-12-25 00:00

프로야구 선수협의회의 세불리기가 가속화되는 가운데 한국야구위원회(KBO)가 사태를 대화로 해결할 의지를 보여 파국으로 치닫던 ‘선수협 파동’이 해결의 실마리를 찾았다.한국야구위원회(KBO)는 22일 강남구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6시간여에 걸친 마라톤이사회를 열고 지난 20일 자유계약선수로 공시했던 선수협 대표 6명이 ‘향후 선수로서 순수하게 행동할 것에 동의

야구 | 경기일보 | 2000-12-23 00:00

‘구단의 이해 득실도 중요하지만 프로야구를 아끼는 팬을 외면해서는 안된다’20일 프로야구 6개 구단이 선수협의회의 와해를 위해 각 구단 대표자를 모두 방출하는 극약처방을 내리자 ‘선수협의회 파동’을 둘러싼 비난이 봇물처럼 터지고 있다. 선수들이 권리찾기 운동의 일환으로 단체를 결성했다는 이유로 6개 구단이 방출이라는 극단적인 방법을 동원한 것에 대해 선수협

야구 | 경기일보 | 2000-12-22 00:00

프로야구 신생팀인 SK 와이번스가 21일 인천 송도비치호텔에서 올시즌을 마감하는 납회식을 갖는다.SK는 이날 납회식에서 올시즌 두드러진 활약을 펼친 투수, 야수 각 1명과 장래성을 보여준 선수 1명에 대한 시상식도 가질예정이다./황선학기자 hwangpo@kgib.co.kr

야구 | 경기일보 | 2000-12-20 00:00

한국야구위원회(KBO)와 8개 구단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프로야구 선수협의회의 제2기 집행부가 출범했다.프로야구 선수협의회는 18일 올림픽파크텔에서 23명의 선수들이 참석한 가운데 정기총회를 열고 송진우 회장을 재선임하고 부회장에 양준혁, 마해영, 감사 박정태 등으로 제2기 집행부를 구성했다.회장단 인선을 마친 선수협은 조만간 문화관광부에 사단법인 설립신고서

야구 | 경기일보 | 2000-12-19 00:00

프로야구 신생팀 SK 와이번스가 ‘그라운드의 풍운아’ 강 혁(26·두산)과 조규제(33·현대)를 영입, 투·타 전력강화를 이루게 됐다.올 시즌 창단후 정규리그에서 꼴찌에 머문 SK는 13일 야구회관에서 현대와 두산의 보호선수를 제외한 선수를 대상으로 실시된 선수 양도 지명에서 왼손 강타자 강 혁과 좌완투수 조규제를 각각 영입 대상 선수로 뽑았다.이날 선수

야구 | 경기일보 | 2000-12-14 00:00

2000 프로야구 최우수선수(MVP) 박경완(28·현대)이 17일 화촉을 밝힌다.올 시즌 MVP이자 포수 부문 골든글러브를 수상한 박경완은 이날 오후 3시 서울 강남 노보텔 앰버서더호텔 2층 샴페인홀에서 강명구 구단주 대행의 주례로 한수연(24)양과 결혼식을 올린다.97년 쌍방울에서 현대로 이적한 박경완은 올 시즌 4연타석 홈런과 빼어난 투수리드로 홈런왕을

야구 | 경기일보 | 2000-12-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