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60,663건)

현대아산배 배구슈퍼리그 2000 2차대회 수원경기의 일정과 시간이 일부 변경됐다.1일 경기도배구협회에 따르면 3일 오후 2시 열릴 예정이던 경기대-홍익대의 경기가 오후 1시로 앞당겨 졌으며, 이날 세번째 경기였던 삼성화재-한전의 경기가 두번째 경기로 변경됐고 이어 흥국생명과 도로공사가 경기를 벌인다.또 4일 LG정유-담배공사의 여자부 경기는 현대건설-흥국생

배구 | 경기일보 | 2000-02-02 00:00

10여개월째 답보상태를 보였던 남자배구 드래프트가 2월중 시행된다.대한배구협회는 1일 삼성화재, 대한항공, 현대자동차 3개 구단 단장들과 연석회의를 갖고 삼성화재를 배제한채 올해 졸업예정자들에 대한 드래프트를 2월내에 마무리한다는데 합의했다.지난해초 삼성화재의 싹쓸이 스카우트로 야기된 실업배구사태는 이에따라 10여개월만에 사실상 매듭지어졌으며 대졸 4년생들

배구 | 경기일보 | 2000-02-02 00:00

프로야구 선수협의회 사태가 한국야구위원회의 대화 거부와 선수협의 법정투쟁 선언 등으로 장기화 조짐을 보임에 따라 올 시즌 각 구단의 전력에 결정적인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쌍방울을 제외한 7개 구단이 나름대로 해외전지훈련에 돌입하는 등 시즌에 대비하고 있지만 선수협 가입 선수들이 훈련에 빠진 구단들은 전력 손실이 불가피하다.선수협 사태가 장기화되면 자칫 이

야구 | 경기일보 | 2000-02-02 00:00

99∼2000 큐다스존 아이스하키리그 챔피언 결정전에서 맞붙을 연세대와 한라 위니아가 창과 방패의 싸움을 벌인다.정규리그에서 1승1패로 우열을 가리지 못한 양팀은 97∼98시즌부터 3년 연속 챔피언 결정전에서 맞붙은 한국 아이스하키의 최고 라이벌이다. 폭발적인 공격력에 힘입어 정규리그 1위를 차지한 연세대는 지난해에 이어 2년연속 챔피언을 노리고 있다.올

스포츠 | 경기일보 | 2000-02-02 00:00

‘백구의 대제전’인 현대아산배 배구슈퍼리그 2000 2차대회가오는 3일부터 7일까지 5일간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려 수원지역 배구팬들에게 멋진 경기를 선사할 전망이다.이번 수원경기에는 김세진, 신진식(이상 삼성화재), 박희상, 이호(이상 상무), 후인정(현대자동차), 이경수(한양대)와 장윤희(LG정유), 장소연, 구민정(이상 현대건설), 박미경(도로공사) 등

배구 | 경기일보 | 2000-02-01 00:00

지난 29일 한국야구위원회(KBO)와 선수협의회 대표들간의 면담이 이루어져 대화국면으로 해결의 실마리가 보였던 프로야구 선수협의회 파동이 KBO의 갑작스런 입장변화로 냉각기류를 타고 있다. KBO는 31일 사장단 간담회를 갖고 프로야구 발전을 저해하고 있는 현재의 선수협을 해체하지 않는 한 더이상 대화를 나누지 않고 야구 규약에 따라 가입선수의 신분 문제를

스포츠 | 경기일보 | 2000-02-01 00:00

프로야구 현대 유니콘스가 31일 메이저리그 출신의 외국인 선수 2명과 계약을 맺었다.올 시즌 새로 현대 유니폼을 입고 한국 프로야구에 선보이는 용병은 메이저리그에서 11년을 뛴 에디 윌리엄스(36)와 12년간 메이저리그 선수로 활약한 탐 퀸란(32)으로 현대의 중심 타선을 맡을 전망이다.윌리엄스는 메이저리그 통산 타율 0.252와 홈런 39개로 교타자로 평

야구 | 경기일보 | 2000-02-01 00:00

삼성생명 페라이온이 라이벌 현대건설 레드폭스를 꺾고 바이코리아 2000 여자프로농구 겨울리그 우승을 차지했다.삼성생명은 31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날 현대건설과의 챔피언결정 2차전에서 정은순(33??5리바운드)의 막판 활약에 힘입어 81대70으로 승리, 99여름리그에 이어 연속 정상에 올랐다.삼성생명은 여름리그에 이어 올시즌에서도 현대건설을

농구 | 경기일보 | 2000-02-01 00:00

경기도 근대5종·바이애슬론연맹을 이끌어 온 배창환(49) 회장((주)창성 대표이사)이 대한바이애슬론연맹 초대회장을 맡는다.18년동안 운명을 같이 한 근대 5종과 결별, 독자적인 경기단체로 거듭나는 대한바이애슬론연맹은 배창환 경기도연맹회장으로부터 회장직 수락의사를 정식으로 통보받고 집행부 구성에 들어갔다고 31일 밝혔다.10여년동안 국가대표 승마선수를 지냈던

스포츠 | 경기일보 | 2000-02-01 00:00

세인트루이스 램스가 사상 처음으로 빈스롬바디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램스는 31일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조지아돔에서 벌어진 미국 프로풋볼 챔피언결정전인 제34회 슈퍼볼에서 종료 1분54초를 남기고 쿼터백 커트 워너가 73야드짜리 패싱터치다운을 성공시킨데 힘입어 테네시 타이탄스를 23대16으로 꺾고 우승했다. 슈퍼볼 최우수선수의 영예는 결승 터치다운을 성공시킨

스포츠 | 경기일보 | 2000-02-0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