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3,475건)

제13호 태풍 ‘링링’이 몰고 온 강풍으로 경기도에서 시설물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7일 경기도소방재난본부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30분부터 이날 오전 9시까지 집중호우 및 강풍으로 인한 소방당국의 안전조치는 133건에 이른다.이날 오전 수원시 영통동과 이천시 모가면, 용인시 기흥구, 포천시 내촌면 등에서 나무가 쓰러져 소방당국이 처리했다. 오산시에서는 지붕 시설물이 낙하했고, 경기 화성시와 여주시에서는 건물 창문 유리가 깨졌다.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수원화성 성벽에 덧대진 벽돌 시설물 일부가 떨어지기도 했다. 현재 경기도 곳곳에

날씨 | 채태병 기자 | 2019-09-07

제13호 태풍 ‘링링’이 빠른 속도로 북상하고 있는 가운데 오늘 오후 2시께 서울, 인천 등 수도권을 통과할 전망이다.7일 기상청에 따르면 링링은 오전 9시 현재 북위 35.5도, 동경 125.0도 위치하고 있다. 강풍을 동반한 중형 태풍으로, 군산 서남서쪽 약 170㎞ 부근 해상에서 시속 45㎞로 북진중이다. 링링의 접근으로 전국에 태풍특보가 발효됐다.링링의 중심기압은 945hPa, 중심 부근의 최대 풍속은 초속 45m이다. 링링은 강한 세력을 유지한 채 정오께 서울 서남서쪽 약 140㎞ 부근 해상에 접근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날씨 | 유연수 기자 | 2019-09-07

제 13호 태풍 ‘링링’이 북상하고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는 6일 오후부터 태풍의 영향권에 접어들 전망이다.수도권기상청은 6일 링링이 강한 세력을 유지한 채 제주도에 6일 오후, 중부지역은 7일 오전부터 점차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기상청은 북태평양 고기압 가장자리 바람통로에 든 태풍이 강한 남풍을 받아 서해상으로 빠르게 북진, 7일 오후 5시에 황해도로 상륙해 북한을 통과할 것으로 내다봤다.기상청 관계자는 “이번 태풍은 진로와 강도면에서 2012년 볼라벤과 유사하다”며 “ 태풍이 강하고 커 도서지역과 서해안 등에서 기록

날씨 | 김태희 기자 | 2019-09-06

목요일인 오늘(5일) 정체전선과 북상 중인 태풍의 영향으로 인천과 경기도 일부 지역에 호우주의보가 내려졌다.기상청은 이날 오전 4시 30분 인천(강화군, 옹진군 제외), 경기도 파주, 고양, 연천, 김포, 부천 지역에 호우주의보를 내렸다. 해당 지역에는 시간당 30mm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도 있다.서울, 인천, 경기도와 서해5도는 오늘 정체전선의 영향을 받겠고, 내일(6일) 정체전선의 영향에서 벗어나겠다. 다만 모레(7일)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의 영향권에 들면서 다시 비가 내리겠다.내일까지

날씨 | 장영준 기자 | 2019-09-05

경기도 전역에서 ‘가을장마’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세력을 키우고 있는 제13호 태풍 ‘링링’이 7일 밤 경기북부나 황해도를 통해 상륙할 전망이다. 강한 바람과 많은 비를 동반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수도권기상청은 태풍 ‘링링’이 4일 오후 3시 기준 대만 타이베이 남동쪽 약 450㎞ 해상에서 동북 방향으로 이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링링의 중심기압은 980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시속 104㎞(초속 29m), 강풍 반경은 280㎞다.기상청은 링링이 7일 새벽 3시께 제주도 서귀포 서남서쪽

날씨 | 김태희 기자 | 2019-09-05

제13호 태풍 ‘링링’이 한반도를 향해 다가오면서 많은 비뿐 아니라 엄청난 강풍까지 동반할 것으로 전망됐다.4일 기상청에 따르면 ‘링링’은 이날 오후 1시 현재 대만 동쪽 해상에서 느린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 앞으로는 이동 속도가 빨라져 6일부터 우리나라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가을장마’ 탓에 5일까지 비가 많이 온 상태에서 태풍까지 오면 제주도 산지에 최대 300㎜ 이상, 서해안을 중심으로 최대 150㎜ 이상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보여 수해가 우려되며 강풍으로 인한 타격도 크다는 예측이다.정관영 기상청 예보정책과

날씨 | 구예리 기자 | 2019-09-04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이 세력을 키우며 한반도를 향해 접근하고 있다.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링링'은 4일 오전 3시 중심기압 985hPa, 중심 부근 최대풍속 97km/h(27m/s)의 강도 중의 소형 태풍으로 타이완 타이베이 남동쪽 약 44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12km로 북북동진하고 있다. 내일 03시경에는 타이완 타이베이 동쪽 약 340km 부근 해상으로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링링'은 이후 일본 오키나와 해상을 지나 7일에는 제주도 서귀포 서쪽 약 140km

날씨 | 장영준 기자 | 2019-09-04

수요일인 오늘(4일) 인천과 서해5도에 호우주의보가 발령됐다. 수도권 지역에는 이날 최고 300mm 이상의 비가 내릴 전망이다.기상청은 이날 오전 7시 40분 인천(옹진)과 서해5도에 호우주의보를 내렸다. 이와 함께 인천(옹진군 제외)과 경기도 안산, 화성, 평택, 김포, 시흥에는 호우 예비 특보가 내려진 상태다.이날부터 모레(6일) 낮까지 서해상에서 북상하는 정체전선 상에서 발달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서울, 인천, 경기도와 서해5도에는 많은 양의 비가 내리겠다. 저기압은 내일(5일) 오후 들어 약해진다.모레까지 예상 강수량은 10

날씨 | 장영준 기자 | 2019-09-04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이 오는 6일 서귀포 남서쪽 해상에 접근해 많은 비를 뿌릴 전망이다.기상청에 따르면 링링은 3일 오전 9시 현재 타이완 타이베이 남남동쪽 약 650km 부근 해상을 지나고 있다. 12시간 후인 오후 9시에는 타이완 타이베이 남남동쪽 약 450km 부근 해상을 지나며, 모레(5일)는 타이베이 북동쪽 약 300km 부근 해상까지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링링이 한반도에 영향을 미치는 건 6일부터다. 이날 오전 9시 서귀포 남서쪽 약 310km 부근 해상에 접근하는 링링은 7일 군산 북서쪽 약 110km

날씨 | 장영준 기자 | 2019-09-03

화요일인 오늘(3일) 오후부터 경기남부를 시작으로 비가 내려 저녁 이후 수도권 전 지역으로 확대된다.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북쪽에 위치한 차고 건조한 공기와 북태평양고기압의 가장자리를 따라 남서쪽에서 들어오는 상대적으로 따뜻하고 습한 공기가 만나 만들어진 정체전선이 북상하면서 오후 들어 경기남부부터 비가 내리기 시작하겠다.저녁 이후에는 서울, 인천, 경기도와 서해5도로 확대되겠으며, 비는 모레(5일)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이 기간 수도권 지역을 중심으로 내리는 비의 양은 100~200mm로 예상되며, 많은 곳은 300mm 이상 내리는

날씨 | 장영준 기자 | 2019-09-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