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709건)

한국 프로야구를 대표하는 좌완 투수 김광현(31ㆍSK 와이번스)의 미국 프로야구(MLB) 진출 도전 여부가 조만간 결정될 전망이다.SK 관계자는 18일 “프리미어12 대회를 마치고 국내로 귀국하는 김광현과 미국 진출 여부에 관해 논의할 것”이라면서 “구단의 허락 여부는 이번 주 안에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김광현은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를 마친 후 대표팀 선수들과 18일 오후 귀국했으며, 19일 구단 핵심 관계자들과 만나 자신의 MLB 진출 의지를 표명할 예정이다. 따라서 SK는 빠르면 20일 김광현의

야구 | 이광희 기자 | 2019-11-18

‘김경문호’ 한국 야구 대표팀이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에서 아쉽게 준우승, 대회 2연패 달성에 실패했다.이번 대회를 통해 한국 야구는 2020 도쿄올림픽 출전권 획득에 성공했지만, 2015년 1회 대회에서 전승으로 우승할 당시와는 많이 다른 전력 하향을 실감해야 했다.특히, 이번 대회에서 당한 3패가 대만과 일본(2패) 등 아시아 라이벌이어서 향후 한국 야구가 가야할 길이 가시밭길임을 예고했다.이런 가운데서도 미래 한국 야구를 책임질 투·타 젊은피들의 발견은 큰 수확이다.이번 대회를 통해 투수 이영하(2

야구 | 황선학 기자 | 2019-11-18

‘디펜딩 챔피언’ S올스타가 제5회 수원컵 전국사회인야구대회에서 메이저리그 4강에 진출했다.S올스타는 지난 17일 수원 탑동 2구장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8강전에서 에피소드를 11대3, 5회 콜드게임으로 완파하고 준결승에 안착했다.1~2회초 총 3점을 실점하며 불안하게 출발한 S올스타는 2회말 타선의 집중력이 살아나며 분위기를 반전시켰다.S올스타는 선두타자 이형진의 중전안타에 이어 5번타자 이도경이 에피소드 선발투수 이석현을 상대로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호쾌한 투런포로 추격을 시작했다.이어 양윤기, 이도성이 각각 볼넷과 우전안타로 찬

야구 | 이광희 기자 | 2019-11-18

한국 야구가 일본의 벽을 넘지 못하고 제2회 프리미어12에선 아쉽게 준우승에 머물렀다.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7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결승전에서 일본에 3-5로 졌다.전날 슈퍼라운드 마지막 경기에서 난타전 끝에 일본에 8-10으로 패한 뒤 한국은 결승에선 정예 멤버로 이틀 연속 일본에 맞섰다.그러나 방망이가 일본 철벽 계투진에 꽁꽁 묶인 탓에 대회 2연패 달성 직전에서 주저앉았다.4년 전 1회 대회 4강에서 이대호에게 역전 2타점 적시타를 맞고 결승 티켓을 한국에 내준

야구 | 연합뉴스 | 2019-11-17

한국 야구가 초반 6점의 열세를 거의 따라잡고도 아쉽게 일본에 1점 차로 졌다.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야구 대표팀은 16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4차전에서 예상을 깬 난타전 끝에 일본에 8-10으로 패했다.한국은 슈퍼라운드를 2위(3승 2패)로, 일본은 1위(4승 1패)로 마쳤다.이미 결승에 진출한 두 팀은 17일 오후 7시 도쿄돔에서 다시 격돌해 우승을 놓고 제대로 맞붙는다.결승에 앞선 탐색전이 되리라던 전망은 한국 백업 멤버들의 폭발적인 타격 감각으로 완전히 어긋났다.

야구 | 연합뉴스 | 2019-11-16

'디펜딩 챔피언' 한국 야구가 12년 만에 열리는 올림픽 무대에 화려하게 복귀했다.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은 15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3차전에서 5회에만 7득점 하며 대폭발해 멕시코를 7-3으로 눌렀다.조별리그와 슈퍼라운드 합산 성적 3승 1패를 올린 한국은 대만·호주(이상 1승 3패)를 따돌려 16일 일본과의 경기에 상관없이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1위로 도쿄올림픽 본선 출전권을 획득하고 대회 결승 진출도 확정했다.WBSC는 한국, 대만

야구 | 연합뉴스 | 2019-11-15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시즌 최고의 투수에게 주는 사이영상 투표에서 아시아 출신 최초로 1위 표를 획득했지만 수상에는 실패했다.류현진은 14일(한국시간)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가 발표한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발표에서 1위 표 1장, 2위 표 6장, 3위 표 8장(72점)을 얻어 3명의 후보 선수 중 제이컵 디그롬(뉴욕 메츠ㆍ207점)에 이어 공동 2위에 올랐다.류현진은 올 시즌 LA 다저스의 에이스 역할을 맡아 29경기 182⅔이닝을 던져 14승 5패, 평균자책점 2.32,

야구 | 이광희 기자 | 2019-11-14

한국 야구 대표팀 김경문호가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에서 당한 대만전 충격패를 딛고 재정비에 나선다.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지난 12일 일본 지바 조조마린스타디움에서 열린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2차전에서 대만에 0대7로 대회 첫 패배를 당했다.특히, 이날 대표팀 ‘에이스’ 김광현(SK)을 선발 투입하고도 ‘한 수 아래’로 평가된 대만에 큰 점수 차로 져 충격이 예상보다 컸다.김경문호는 예상치 못한 패배로 2020년 도쿄올림픽 출전에 경고등이 켜졌다.한국은 프리미어12를 통해 아시아·오세아니아

야구 | 이광희 기자 | 2019-11-13

“유능한 젊은 지도자들이 많은데 제가 여러 상을 받게 돼 송구스럽고, 고생한 선수와 코치진들에게 고맙고 감사할 따름입니다.”올해 황금사자기 고교야구대회와 청룡기 고교야구선수권대회서 우승을 비롯, 5차례 전국대회 출전서 우승 2회와 4강 1회, 8강 진출 1회 등 1984년 팀 창단 후 최고의 한 시즌을 보내고 청소년대표팀 감독을 세 번째 맡아 세계선수권서 3위에 오른 수원 유신고의 ‘승부사’ 이성열(64) 감독이 연말 각종 시상식에서 지도상을 휩쓸고 있다.1995년 부임 이후 25년째 유신고의 지휘봉을 잡고 있는 이 감독은 15일

야구 | 황선학 기자 | 2019-11-13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이 아시아 선수 최초로 빅리그 최고 투수 영예인 ‘사이영상’을 수상할 수 있을 지 야구팬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류현진은 14일(한국시간) 오전 8시 발표 예정인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NL)와 아메리칸리그(AL) 사이영상 수상자 최종 후보에 이름이 올려져 있다.한국인으로서는 사상 최초로 사이영상 최종 후보 3명에 이름을 올린 류현진은 제이컵 디그롬(뉴욕 메츠), 맥스 셔저(워싱턴 내셔널스)와 NL 최고 투수 자리를 놓고 경쟁한다.류현진은 올 시즌 29경기에 선발 등판해 14승 5패, 평균

야구 | 황선학 기자 | 2019-1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