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90건)

꿈꾸는 경기교육 | 고도경 | 2019-05-17

경기도 학생들이 ‘동학농민혁명’의 역사유적지에서 125년 전 수천의 농민군들이 힘찬 함성을 듣고 왔다.경기도교육청이 5월 10일부터 11일 이틀 동안 전라북도 정읍과 공주 일대에서 진행한 경기학생 동학농민혁명 역사 유적지 현장체험에는 동학농민혁명 현장체험 답사단(안성 흥진중, 수원 화홍중, 용인 원삼중, 포천 일동중, 수원 동우여고, 안산 대부고, 시흥 경기자동차과학고, 포천일고) 학생과 교원 40명이 참여해 외세 저항과 독립운동의 역사적 가치를 재발견했다. 특히 5월 11일은 1894년 5월 11일 ‘황토현 전승일’을 기념해 올해

꿈꾸는 경기교육 | 경기일보 | 2019-05-17

구한말 개화기부터 일제 강점기, 해방과 6.25를 전후해 다양한 서양문화의 유입으로 자연스러운 흐름을 타고 전세계를 휩쓸고 있던 미국의 재즈 음악이 국내에 소개됐다. 1950년 한국 전쟁으로 미군(미8군)이 주둔한 곳에는 재즈 밴드가 활약했고, 수많은 경음악단이 생겼다. 이 시기에 재즈는 미군부대를 중심으로 한 미군 취향에 맞는 재즈와 경음악 계열을 의미했다. 미8군은 한국 전쟁 때에만 32만 명에 이르며 재즈의 인기도 높았지만 병력 감소와 1960년대 중반 베트남 파병으로 미8군에서의 연주는 급속히 감소했다. 미8군 무대는 한국에

꿈꾸는 경기교육 | 이승수 | 2019-05-17

초등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다보면 저 아이들이 자라서 어떤 사람이 될까 무척 궁금할 때가 많다. 그러나 “넌 커서 뭐가 되고 싶니?” 이 질문이 아이들에게는 여러 가지 면에서 곤혹스러운 것 같다. 자신이 뭐가 되고 싶은지는 사실 어른들에게도 버거운 질문이다. 미래에 이루고 싶은 것이 무엇인지 자신에게 물어보자. 머릿속에 답이 떠올랐다면 누군가에게 말해보자. 사실 어른들조차 앞으로 어떤 것을 이루고 싶은지 명확한 답을 찾기란 쉬운 일이 아니어서 머릿속에서 맴돌기만 하거나, 뭔가 어렴풋한 답을 찾았다 하더라도 다른 사람에게 말하기에는

꿈꾸는 경기교육 | 김명수 | 2019-05-17

이사를 하거나 새 학교 새 반에 오면 가장 문제되는 것 중 하나가 친구 사귀기에요. 저도 중간에 이사를 했었는데요, 새로 전학 간 학교 반 친구가 먼저 말을 걸어줘서 쉽게 친구 사귀기에 성공했어요.한 친구를 봤을 땐 먼저 말을 걸어주고, 같이 놀아주면 좋을 것 같아요. 하지만 친구를 사귀지 못한 분들도 가만히 도움만 기다리지 말고 자신이 부끄러움을 타서 말을 걸지 못한다거나, 이 친구는 나를 좋아하지 않을 것이다 등의 생각을 버리고 같이 놀고 싶은 친구에게 놀아 달라거나, 친구가 되어 달라는 말을 걸어주면 좋을 것 같아요.마지막으로

꿈꾸는 경기교육 | 김예빈 | 2019-05-17

우리반은 시장쉬는시간여기서는 시끌벅적저기서는 쫑알쫑알시끄럽잖아.아니야,우리반은 동물원떠드는 친구는작은새망보는 친구는미어캣그것도 아냐,우리반은 영화관수업시간영상볼 땐 영화 중이동할 땐 영화 끝나가는 중이건 더 아니야,우리반은 밤하늘흔드는 손은작은별곧게 뻗은 손은오로라그래, 우리반은시끄러운 시장,동물원과 영화관별이 잘 보이는 밤하늘이있는 마을이야.

꿈꾸는 경기교육 | 정유진 | 2019-05-17

보글보글 빨간 부대찌개 새빨간 태양 같네보글보글 부대찌개 햄이 와글와글 시장터 같네보글보글 부대찌개 친구도 많네나도 부대찌개처럼 되고 싶다.

꿈꾸는 경기교육 | 남원진 | 2019-05-17

꿈꾸는 경기교육 | 천호선 | 2019-05-17

경기도 ‘지역교육청 홍보계의 어벤져스’가 나타났다. 광주하남교육지원청(교육장 김춘경)은 일명 ‘삼통(소통, 화통, 형통) 비법’으로 지역교육청 홍보 롤모델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과연 삼통의 비법은 무엇일까. 광주하남교육지원청은 지난해 2월부터 홈페이지에 ‘홍보관’을 신설운영 중에 있다. 홍보관에서는 교육지원청 및 각 급 학교에서 실시하는 교육 관련 활동을 학교가 자율적으로 게시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학교 현장의 특색있는 교육활동 및 주요 행사를 알리는 보도자료를 탑재해 홍보를 요청하면 교육지원청 홍보 부서가 이를 검토해 보도자료를

꿈꾸는 경기교육 | 경기일보 | 2019-05-17

용인시 백암초등학교 수정분교(교장 최인실)가 ‘알찬 꿈을 가꾸는 계절학교’를 운영해 교육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지난 2016년부터 진행해 온 계절학교는 학생들의 수요조사와 학부모의 요구, 교사의 특기 등을 결합해 종합적으로 선정된 부서를 운영, 학생들에게 진로체험의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특히 ‘백암면’이라는 지역적 특수성을 고려한 체험 부스식 계절학교 운영은 상대적으로 교육적 서비스가 열악한 본교 학생들에게 즐거움과 배움, 진로탐색을 한꺼번에 제공하는 진정한 교육의 장이 되고 있다.5월 8일부터 오는 9월 30일까지 학

꿈꾸는 경기교육 | 원종훈 | 2019-05-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