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603건)

올 시즌 구원왕에 오른 SK 와이번스의 ‘해외파 신인’ 하재훈(29)이 한국프로야구 2년차 최고 연봉에 도전한다.지난 11월 5일부터 30일까지 호주 캔버라에서 유망주 캠프를 마치고 돌아온 SK는 올해 성적을 토대로 선수별 팀 기여도를 분석하는 고과 산정을 통해 개별 연봉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이에 따라 올해 KBO에 데뷔한 중고 신인으로 구원왕 타이틀을 거머쥔 하재훈의 내년도 연봉액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하재훈은 2008년 용마고 졸업 후 미국 메이저리그 시카고 컵스에 입단해 마이너리그에서 외야수로 활약하며 트리플A까지 올라갔지만

SK 와이번즈 | 이광희 기자 | 2019-12-12

프로야구 SK 와이번스가 6ㆍ7일 양일간 강화SK퓨처스파크에서 2020년 신인선수를 대상으로 ‘교육 및 입단식’을 실시했다.이번 교육은 신인들의 자긍심 고취 및 성공적인 프로생활 적응을 돕기 위해 마련됐으며, 2020년 신인 1차지명 선수인 투수 오원석을 비롯해 14명 전원이 참석했다.교육프로그램은 심리유형검사(MBTI)를 시작으로 SK 그룹문화 및 팀 아이덴티티, 프로의식 및 윤리, 스포테인먼트, 미디어교육 등으로 구성됐으며, 교육 후 부모님과 함께하는 ‘신인선수 입단식’이 열렸다. 이후 하재훈 선수와 함께하는 토크콘서트, 부모님

SK 와이번즈 | 이광희 기자 | 2019-12-10

프로야구 SK 와이번스는 지난 7ㆍ8일 양일간 강화 SK퓨처스파크에서 연고지역 9개 고교 졸업예정 선수 106명과 코칭스태프 16명 총 122명을 대상으로 교육을 실시했다.2016년 시작해 올해로 4번째 진행된 이번 교육은 지역 내 아마야구 발전과 선수들의 기술 향상 및 정신적 동기부여를 위해 마련됐다.이번 교육은 스포츠 선수로서 갖춰야 할 기본 윤리 및 부정방지 교육, 웨이트 트레이닝의 중요성과 파트별 기술 아카데미 훈련 등으로 진행됐다.첫 날 오전에는 인천고를 졸업하고 SK에 입단한 백승건 선수가 진행한 ‘프로의 세계 및 경험’

SK 와이번즈 | 이광희 기자 | 2019-12-0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 두 번째 도전하는 투수 김광현(31·SK 와이번스)이 “매 경기 한국시리즈라는 생각으로 최선을 다해서 던지겠다”고 비장한 각오를 드러냈다.김광현은 4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2019 조아제약 프로야구대상 시상식에서 최고투수상을 받은 뒤 “올 시즌 시작하기 전에 아프지 말고 선발 로테이션을 거르지 않겠다는 목표를 세웠는데, 그건 잘 지킨 것 같다”면서도 “시즌 내내 팀에서도, 국가대표팀에서도 모두 2인자, 3인자 자리에 머문 것 같아 아쉬웠다”고 소회를 밝혔다.김광현은 그러면서 “내년은

SK 와이번즈 | 연합뉴스 | 2019-12-04

KBO를 대표하는 투수 김광현(32ㆍSK 와이번스)이 2019 조아제약 프로야구대상 시상식에서 올해 최고의 투수로 선정됐다.메이저리그 재도전을 선언한 김광현은 4일 서울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2019 조아제약 프로야구대상 시상식에서 올 시즌 활약을 앞세워 최고 투수상을 수상했다.김광현은 올해 31경기에 등판해 190⅓이닝을 던져 17승 6패, 180 탈삼진, 평균자책점(ERA) 2.51의 활약을 펼치며 20승을 거둔 조쉬 린드블럼(두산)에 이어 다승과 탈삼진 부문에서 전체 2위를 차지했다.또 올 시즌 SK의 최고 ‘히트상품’인 마무리

SK 와이번즈 | 이광희 기자 | 2019-12-04

SK 와이번스의 ‘거포 듀오’ 최정(32)과 제이미 로맥(34)이 올 시즌 공ㆍ수 맹활약을 앞세워 15년 만에 구단 골든글러브(GG) 동반 수상에 도전한다.KBO는 지난 2일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골든글러브’ 102명의 각 포지션별 후보자를 확정 발표했다.SK는 이번 GG 후보에 13명이 후보에 올라 10개 구단 중 최다인원을 배출한 가운데 3루수 최정과 1루수 로맥이 수상에 가장 근접해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올해 황긍장갑 3루수 부문에선 최정과 허경민(두산)이 치열한 2파전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2019시즌 최정

SK 와이번즈 | 이광희 기자 | 2019-12-03

올 시즌 최고의 활약을 펼치며 ‘라이징 스타’로 주목받은 투수 문승원(30)이 SK 와이번스의 1~3선발 이? 공백을 메워 줄 구원자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SK 선발진은 2020시즌을 앞두고 KBO 대표 ‘에이스’ 김광현이 메이저리그(MLB) 진출로 떠날 전망이고, 외국인 ‘원투 펀치’ 앙헬 산체스와 헨리 소사 역시 모두 한국을 떠난다.김광현은 올해 시속 150㎞를 상회하는 패스트볼과 슬라이더, 투심, 커브가 위력을 떨치며 31경기에 출장 17승 6패, 평균자책점(ERA) 2.51의 활약을 펼쳐 ‘커리어 하이’에 가까운 성적을 올렸

SK 와이번즈 | 이광희 기자 | 2019-12-02

프로야구 SK 와이번스가 26일간의 유망주 캠프를 마치고 30일 귀국했다.SK는 11월 5일부터 염경엽 감독을 포함한 38명의 선수단이 참가한 가운데 호주 캔버라시에서 유망주 캠프를 실시, 기본기에 바탕을 둔 개인 기량 향상을 위해 구슬땀을 흘렸다.염경엽 감독은 “부족하다고 여겨진 센터라인 강화와 선수 육성을 목표로 강도 높은 훈련을 진행했다. 기본기 향상에 초점을 맞춘 다양한 훈련 프로그램으로 최항, 정현, 김창평 등 어린 선수들이 한 단계 성장하는 성과를 냈다”라며 “내년 스프링캠프까지 철저히 준비해 올해 실수를 반복하지 않도록

SK 와이번즈 | 이광희 기자 | 2019-12-01

프로야구 SK 와이번스가 올 시즌 뛴 기존 외국인 투수 2명을 모두 교체하고 2020년을 새롭게 시작한다.SK는 28일 앙헬 산체스를 대체할 새 외국인 투수로 닉 킹엄(28)과 계약금 20만달러, 연봉 50만달러, 옵션 20만달러 등 총액 90만달러에 계약했다고 발표했다.키 196㎝, 체중 106㎏의 킹엄은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출신의 우완 투수로 2010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에 지명됐고, 2018년 빅리그에 데뷔해 올해까지 2시즌동안 피츠버그와 토론토 블루제이스에서 뛰었다.빅리그 통산 성적은 43경기에 출장

SK 와이번즈 | 이광희 기자 | 2019-11-28

한국 프로야구를 대표하는 ‘에이스’ 김광현(31)이 ‘꿈의 무대’인 메이저리그(MLB) 진출에 도전하는 가운데 이르면 26일부터 포스팅시스템(비공개경쟁입찰) 절차에 돌입한다.SK 구단은 지난 22일 김광현의 MLB 진출을 허락한 후 포스팅 절차와 관련된 서류를 만들어 KBO에 공문을 발송했다. KBO가 공문을 받아 MLB사무국에 전달하면 공식 포스팅 개시는 26일부터 본격화 된다.김광현은 5년 전 구단의 허락을 받고 빅리그 진출에 나섰지만, 200만 달러의 최고 응찰액을 제시한 샌디에이고 파드리스가 100만 달러라는 헐값을 내세우는

SK 와이번즈 | 이광희 기자 | 2019-1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