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김수경-김진웅 닥터K 경쟁 예고
프로야구 김수경-김진웅 닥터K 경쟁 예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야구 현대의 차세대 에이스 김수경(21)과 삼성의 무서운 신예 김진웅(20)이 치열한 ‘닥터 K(탈삼진왕)’ 경쟁을 예고하고 있다.



13일 현재 지난 해 탈삼진왕 김수경은 2경기에 출전, 18개의 탈삼진을 잡아내 이 부문 단독 1위에 올라 있고 김진웅도 2경기에서 17개의 삼진을 기록해 김수경을 바짝 따라붙고 있다.



나란히 98년에 고교를 졸업하고 데뷔, 프로 3년째를 맞고 있는 두 선수는 시즌 첫 경기부터 탈삼진왕에 대한 욕심을 보였다.



지난 해 탈삼진왕 김수경(184개)은 시즌 첫 등판이었던 6일 한화전에서 12개의 삼진을 얻어 이 부문 2연패에 시동을 걸었다.



지난 해 탈삼진 6위 김진웅(144개)도 이에 질세라 6일 신생 SK전에서 13개의 삼진으로 라이벌인 김수경의 야망에 제동을 걸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하지만 지난해 한국 최고의 투수라는 팀 선배 정민태(178개)를 제치고 타이틀을 차지한 김수경은 만만하게 당하지 않았다.



두 선수가 시즌 첫 맞대결을 펼쳤던 12일 김수경은 팀 승리와 함께 6개의 삼진을 얻어 4개에 그친 김진웅에게 판정승을 거두고 다시 1위에 복귀한 것이다.



아직 시즌 초반이라서 현재 상황으로 한 시즌 전체를 점치기는 힘들지만 탈삼진왕 타이틀을 놓고 앞으로 벌어질 두 선수간의 접전이 벌써부터 관심을 모으고 있다.



김수경은 지난 시즌 이후 발목 수술을 받았으나 맹훈련으로 부상 부담에서 벗어나 140km대의 묵직한 직구를 찾았고 SK전에서 데뷔 이후 첫 완봉승을 올린 김진웅도 몸쪽 직구와 슬라이더로 무장, 첫 탈삼진왕 타이틀을 노리고 있다.



한편 지난 시즌 후배에게 탈삼진왕을 뺏긴 정민태(올 시즌 15개)와 롯데의 용병 투수 기론(14개), 부활에 성공한 두산의 ‘싸움닭’ 조계현(12개)도 이들 두 선수를 바짝 추격하고 있어 ‘닥터 K’ 경쟁이 시즌 초반부터 가열되고 있다./황선학기자 hwangpo@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