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립국악단 제2집 CD출반기념 연주회
경기도립국악단 제2집 CD출반기념 연주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국악운동을 전개하며 우리음악의 전승 보급에 심혈을 기울여온 경기도립국악단(예술감독 이준호)이 ‘제2집 CD출반기념 협주곡으로 밤’으로 제14회 정기연주회를 마련한다.



오는 20일 오후 7시30분 경기도문예회관 대공연장에서 펼쳐지는 연주회는 97년 1집에 이어 최근 2번째로 낸 음반출반을 기념하는 무대로 탄탄한 실력을 겸비한 중량감있는 국악인들이 협연자로 나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무대에 서는 중견 국악인은 도립국악단의 채주병악장(거문고)과 조갑용씨(꽹과리·소리), KBS국악관현악단의 민의식악장(가야금), 영남대 안성우교수(대금), 국립국악원의 손범주씨(생황) 등으로 도립국악단과 함께 호흡을 맞춘다.



선보일 작품은 ‘전폐희문과 대금시나위를 위한 ‘겁(劫)’을 비롯, ‘17현 가야금과 국악관현악을 위한 ‘꼬마각시’, ‘거문고 협주곡 ‘달무리’, ‘생황협주곡 ‘풍향(風香)’, ‘성주굿’을 위한 국악관현악’ 등이다.



김영동 작곡·안성우 협연의 ‘전폐희문과 대금시나위를 위한 겁’은 왕실의 엄격함과 장중함을 표현한 전통 제례음악인 종묘제례악과 민간 무속신앙에서 파생한 음악으로 자유스러운 연주형태를 갖고있는 시나위가 절묘하게 결합된 음악으로 안성우의 대금연주가 돋보인다.



‘17현 가야금과 국악관현악을 위한 꼬마각시’(이병욱 작곡·민의식 가야금)는 코믹하면서도 밝은 모습을 지닌 꼭두각시춤의 음악을 주제로 활용해 자유스럽게 전개한 곡으로 가야금의 전통과 현대주법을 적절히 수용했다.



‘거문고 협주곡 달무리’(정대석 작곡·채주병 거문고)는 달을 바라보며 그리는 그리움과 달을 맞는 달맞이의 즐거움, 신비한 달무리를 중후한 거문고 독주와 관현악을 통해 표현했는데 채주병의 거문고 연주가 일품이다.



‘생황협주곡 풍향’(이준호 작곡·손범주 생황)은 살갗에 스치는 바람의 부드러움과 향기를 느끼면서 26개의 죽관에서 뿜어 나오는 소리의 조화와 자연 친화적인 악기들과의 대화가 멋진 곡이며, ‘성주굿을 위한 국악관현악’(이준호 편곡·조갑용 소리)은 영남지방에서 주로 정월대보름에 불리던 성주굿을 국악관현악으로 새롭게 작곡한 것으로 복을 부르고 액을 쫓으며 한해의 풍년을 기원하는 내용을 담고있는데 조갑용씨의 소리가 감칠맛나고 구수하다.



문의 (0331)230-3242∼8





/이연섭기자 yslee@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