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탄절 맞이 다채로운 행사열려
성탄절 맞이 다채로운 행사열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독교 최대의 경축일인 성탄절을 맞아 개신교 각 교단과 천주교 교구는 성탄예배를 비롯해 다채로운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



97년과 98년에는 ‘IMF 한파’로 고통받고 있는 이웃이 많은 것을 감안해 조용하고 내실있는 행사가 중심을 이뤘으나 올해는 대망의 새천년을 맞는 만큼 어느해보다 들뜬 분위기 속에 축제 준비에 한창이다.



천주교는 24일 자정 성탄미사에 이어 25일 정오에 각 교구별로 2000년 대희년(大禧年)의 시작을 선포한다.



희년은 50년마다 빚을 탕감하고 노예를 풀어주는 구약시대의 전통에서 비롯된 것으로 로마 교황청은 24일 자정 성탄 대축일부터 2001년 1월 7일 공현 대축일까지를 대희년으로 정했다.



대희년의 개막은 24일 자정미사 직전에 교황 요한 바오로 2세가 베드로성당의 성문(聖門)을 여는 것으로 시작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25일 정오에 전국 15개 교구의 교구장이 각각 주교좌성당에서 개막을 선포한다.



천주교 신자들이 대희년에 전대사(全大赦:모든 죄를 사면받는 것)를 받기 위해서는 고해성사, 순례, 자선활동, 참회 등을 해야 하는데 수원교구는 정좌동 주교좌 성당(수원1지구), 조원동 주교좌 성당(수원2지구), 양지성당(용인지구), 중앙성당(안양1지구), 하우현 성당(안양2지구), 왕림성당(서부지구), 평택성당(평택지구), 구포동 성당(안성지구), 분당요한 성당(성남지구), 광주성당(광주지구), 하안성당(광명지구), 대학동 성당(안산지구), 용문성당(동부지구)등을 전대사를 받을 수 있는 성당으로 지정했다.



개신교계도 24일에 이어 25일 다채로운 행사를 벌이는데 한국기독교총연합회(회장 지덕)는 25일 오후 1시 30분부터 시청앞에서 출발해 종로를 거쳐 대학로까지 ‘99 성탄, 새천년맞이 거리 퍼레이드’를 펼치는 데 이어 오후 3시부터 대학로 특설무대에서 ‘경배와 찬양 큰잔치’를 마련한다.



대형 십자가기를 앞세운 행렬에는 고적대를 선두로 얼음조각, 무용단, 합창단, 산타클로스, 민속의상팀, 핸드벨 연주팀, 눈썰매, 탈 인형팀, 금관 브라스밴드 등이 뒤따르고 아기예수와 마리아, 골고다 십자가 행진, 모세의 기적 등 성서에 등장하는 주요장면도 연출된다.



수원중앙침례교회와 순복음교회를 비롯한 대부분의 교회들도 24일 각종 축하 공연행사를 마련한데 이어 25일에는 성탄예배를 갖는다.



구세군은 24일 자정 서울 명동 한빛은행 앞에서 자선냄비 종료를 알리는 마감예배를 갖고 25일 오전 11시를 전후해 각 영문별로 성탄예배를 개최한다.

/박인숙기자 ispark@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