샬롬노래선교단 인천서 공연 마련
샬롬노래선교단 인천서 공연 마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래하는 선교단체 샬롬노래선교단이 25일과 26일 인천종합문예회관 대공연장에서 ‘쏠티클럽 친구들만 아는 성탄이야기’와 ‘쏠티와 함께3’을 공연한다.



창단 12년째를 맞은 샬롬노래선교단은 그동안 ‘쏠티와 함께’시리즈와 ‘성탄특집 이야기’ 등 뮤지컬 공연을 펼쳐오고 있다.



공연마다 등장하는 ‘쏠티’는 어린이와 청소년들에게 주를 찬양하는 방법을 가르쳐주는 노래책 아저씨를 가리키는데 다시말해 노래책을 의인화 한 캐릭터와 쏠티클럽 아이들이 만나면서 야기되는 사건을 기본구도로 하고 있다.



아름다운 멜로디에 춤과 율동이 함께 어우러진 이 뮤지컬의 공통 메시지는 꿈을 잃어버린 아이들과 가치관의 혼돈을 일으키는 청소년들에게 사랑과 용서, 용기와 꿈을 심어준다는 것.



‘쏠티클럽 친구들만아는 성탄이야기’는 폭력앞에서 두려움을 느끼는 아이들이 점차 상황을 극복해 나가면서 참을때와 용기낼 때를 알게 된다는 내용을 다루고 있다.



‘쏠티와 함께3’은 전국노래경연대회 참가를 둘러싸고 갈등을 빚던 친구들이 결국 찬양하는 마음으로 하나가 된다는 이야기를 그린 뮤지컬이다.



샬롬노래선교단의 뮤지컬 공연은 아름다운 노랫말과 신나는 율동이 가득한 무대로 종교적인 색채와는 또다른 차원에서 호평을 받고 있는 작품들이다.

/박인숙기자 isparkis@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