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소설 춘향전 오페라로 탄생
전통소설 춘향전 오페라로 탄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의 전통 소설 ‘춘향전’이 오페라로 탄생, 마당극으로 펼쳐진다.



강화문화원과 아·태경제문화연구소가 공동으로 31일 오후 3시와 7시 강화문예회관 대공연장에서 무대에 올리는 ‘뉴밀레니엄 마당놀이 가극 춘향전’은 우리의 전통 마당놀이와 서양의 오페라가 한데 어우러지는 색다른 공연이다.



이 공연은 특히 새천년을 하루앞둔 20세기의 마지막날 다양한 이벤트 행사와 함께 열려 그 의미를 더해 준다.



‘뉴밀레니엄 마당놀이 가극 춘향전’은 윤석진 총감독의 지휘 아래 유희문·윤석이 연출을 맡았고 배수진(춘향), 윤석진·김현준(이도령), 루드밀라 남·제현아(월매)가 출연을 하며 김선홍 강화군수도 깜짝 출연해 즐거움을 더해줄 예정이다.



‘광한루’ ‘춘향가’ ‘동헌’ ‘남원가는 길’ ‘옥중가’ ‘사또 생일잔치’등 모두 5막으로 구성된 이번 공연은 5월 단오날, 전라도 남원에서 단오날을 맞아 봄 나들이 나온 사또자제 이도령이 그네타는 춘향의 맵시를 보고 한눈에 반하면서 하인 방자를 시켜 춘향에게 접근하는 것으로 시작한다.



퇴기 월매의 딸 춘향이도 이도령에게 이끌려 결국 둘은 백년해로로 사랑을 약속하지만 사또가 승지로 승차하여 한양으로 부임하면서 이도령과 춘향은 헤어지게 된다.



새로 부임한 사또는 춘향에게 수청을 들것을 요구하고 춘향은 갖은 곤욕을 치르면서도 수절로써 이도령에 대한 사랑을 지킨다.



전체적인 스토리는 우리의 고전 ‘춘향전’에 철저히 바탕을 두고 있지만 흔히 마당놀이에서 불려지던 민요나 창의 형식으로 진행되는 것이 아니라 서양 오페라의 아리아로 꾸며진다는 점이 톡특하다.



이번 공연은 지광윤 지휘자가 이끄는 로망스오케스트라의 반주로 강화합창단, 이영옥 전통민속무용단, 아태택견단·연극단·국악단이 대거 참여하는 무대로 펼쳐진다. /박인숙기자 ispark@kgib.c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