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가족모임 보편화된 양장 차림으로
설 가족모임 보편화된 양장 차림으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즘은 설날 가족 모임에도 명절 분위기를 한껏 돋울수 있는 한복보다는 양장이 더 보편화된 차림이다.



그러나 예의를 지키면서도 분위기를 살려 갖춰입기 보다는, 평소 외출 때처럼 옷장 속의 정장을 아무렇게나 입고 나서는 경우가 많아 특별한 배려가 요구된다.



설날 풍속의 특성상 피해야 할 의상들이 있다. 짧은 스커트, 트임이 깊은 치마, 통 좁은 바지가 대표적이다.



이런 옷들은 어른에게 절을 하거나, 방바닥에 앉아야할 때 불편하다. 아예 무릎길이의 치마나 품이 적당한 일자 바지를 입는 편이 낫다.



가족모임은 새해 덕담이 오가는 즐겁고 경쾌한 분위기인만큼 회색, 검정, 감색같은 평소의 무채색 의상에서 탈피해 보는게 좋다.



밝은 베이지나 점잖은 톤의 파스텔톤 수트는 무난하다. 가까운 친척이나 친구들과의 모임이라면 올 봄 유행할 꽃분홍, 레몬, 하늘색 정장을 앞당겨 구입해 입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주머니 사정 등으로 평소의 모노톤 정장을 입을수 밖에 없을 때는 안에 빨강, 오렌지 등 원색 계열의 옷을 받쳐 입어 칙칙한 느낌만이라도 탈피해본다.



액세서리로 변화를 줄수 있는데, 코사지를 달거나 숄더백보다는 격식을 갖춘 토트백을 드는게 적당하다.



여성복 브랜드 베스띠벨리의 정소영 디자인실장은 “올 겨울 유행을 이끌었던 모피를 평소 입던 코트, 수트, 원피스에 둘러도 고급스럽고 새로운 분위기를 연출할수 있다”고 조언한다.



명절에는 외투속 옷도 편하고 단정하게 입는게 중요하다. 여성은 음식준비 등 명절에도 가사 부담에서 대부분 벗어날수 없으므로 실내에서 일하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해야 한다. 라운드 티셔츠, 블라우스와 니트 조끼, 카디건의 매치가 괜찮다. /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