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기스발트 쿠이겐 첫 내한무대 마련
지기스발트 쿠이겐 첫 내한무대 마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전 연주의 거장’ 지기스발트 쿠이켄이 오는 22일 오후 7시 30분 서울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바이올린 리사이틀을 갖기 위해 처음으로 한국을 찾는다.



지기스발트 쿠이켄은 벨기에 브뤼셀 출신의 바이올리니스트. 어깨받침 없이 악기를 턱에 대지 않고 연주하는 옛 바이올린 연주법을 재건, 원전 연주의 태두로 많은 바이올리니스트들에게 영향을 미쳤다.



형제들과 함께 결성한 ‘쿠이켄4중주단’과 17∼18세기 음악을 전문적으로 연주하는 ‘라 프티트방드’, ‘브뤼셀 알라리우스 앙상블’ 등의 실내악단 멤버 또는 지휘자로도 활발한 활동을 벌이고 있다.



부인과 두 형제, 세 딸이 연주자로 활동하는 음악가족의 가장으로 한국인 딸과 아들을 입양해 키우는 아버지이기도 하다.



그의 첫번째 한국 방문인 이번 연주회에선 바흐의 ‘무반주 바이올린 소나타 제2번’, ‘무반주 파르티타’제2번과 3번으로 원전 연주의 색다른 감동을 선사한다.



공연문의 (02)599-574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