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국제음악제 또한번 신화창조
수원국제음악제 또한번 신화창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국내인들의 많은 관심속에 성공적으로 개최됐던 수원국제음악제의 신화가 올해도 펼쳐질 것으로 기대된다.



오는 5월15일과 17, 18일 수원 야외음악당과 경기도문화예술등에서 개최되는 ‘2000 수원국제음악제’에는 정명훈, 안드레아 보첼리(Andrea Bocelli), 조수미 등 세계적인 음악가들도 대다수 출연할 예정이어서 벌써부터 음악애호가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또 이번 음악제엔 지난해에 이어서 또다시 음악감독을 맡게된정명훈씨가 직접 지휘하는 모습도 볼 수 있어 지난해의 아쉬움도 달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뿐만 아니라 ‘영혼의 목소리’로 칭송받는 이탈리아의 시각장애인 테너가수 ‘안드레아 보첼리’가 출연하는데 이는 그가 아시아권에서는 처음 갖는 공연무대가 된다. 오



오페라 아리아와 팝송을 동시에 섭렵하고 있는 안드레아 보첼리는 세계 정상급 오페라가수 루치아노 파바로티 이후 가장 대중적 인기를 누리고 있는 테너가수로 어린시절 사고로 시력을 잃은 안타까운 사연때문에 우리에게 더욱 애잔하고 친숙한 음악인이다.



소프라노 조수미도 수원 무대를 통해 오랜만에 국내 팬들에게 선보인다.



15일엔 도문화예술회관에서 루마니아인 에밀 시몬의 지휘로 수원시립교향악단과 국내 교향악단이 함께 펼치는 무대가 마련되고 공연 둘째날인 17일엔 수원야외음악당에서 정명훈의 지휘와 수원시립교향악단의 협연으로 안드레아 보첼리, 조수미가 공연한다. 또 18일엔 경기도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정명훈, 김원미(이상 피아노), 다이신 가시모토, 미찌고 가미야(바이올린), 조영창, 자오징(첼로), 요시꼬 가와모토(비올라)가 꾸미는 ‘아시아 7인의 음악인들’의 무대가 꾸며진다.



수원시는 세계적인 명성을 얻고 있는 정명훈과 보첼리, 조수미, 그리고 일본과 중국음악인들이 출연하는 것을 계기로 일본과 중국에도 공연계획을 적극 홍보해 수원으로 관광객을 유치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박인숙기자 ispark@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