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립미술전시관 내달 개관 예정
수원시립미술전시관 내달 개관 예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음달 중순께 수원시립미술전시관이 문을 열 예정이어서 침체일로를 걷고 있던 지역미술계가 보다 더 활기를 띨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마무리 작업이 한창인 수원시립미술전시관은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만석공원내에 들어선 연면적 420여평의 2층짜리 건물로 외관은 세계문화유산에 등록되어 있는 화성의 모양을 본떠 설계되었으며 내부시설은 대전시실 1개, 소전시실 2개, 시청각실, 사무실, 창고, 휴게실로 나뉘어져 있다.



이 곳은 당초 수원시가 재활용품 전시장으로 계획하고 착공했으나 지리적인 위치와 시설의 효율성을 고려해 중간에 용도가 변경된 것이다. 그러나 처음부터 미술관으로 설계된 것이 아니어서 미술관시설로는 부적합해 미술전시관으로만 활용하게 됐다.



수원시립미술전시관이 들어서는 만석공원은 현재 70%의 조성공사가 진척되고 있는 곳으로 넓고 탁트인 전경과 함께 잘 꾸며진 조경, 넓은 광장 등을 갖추고 있어 평일이나 주말이면 시민들이 즐겨찾는 휴식공간이다. 또 이곳 광장은 시민들을 위한 각종 공연행사가 다채롭게 열리는 곳이어서 수원시립미술전시관이 개관될 경우 공원을 찾는 시민들의 발길이 자연스레 미술전시관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수원시립미술관이 생김으로써 더욱 더 즐거운 비명을 지르는 것은 다름아닌지역미술인들.



그동안 마땅한 전시공간이 없어 시립미술관 건립을 숙원사업으로 내걸었던 지역미술인들에게는 여간 반가운 일이 아닐 수 없다.



권용택 민예총 수원지부장은 “경기도문화예술회관의 경우 대관이 어렵고 지하라는 점에서, 시내에 있는 갤러리의 경우는 전시공간이 협소한데다 주차공간이 확보 안되는 어려움으로 작업은 수원에서하고 작품발표는 서울에서 하는 작가들이 많았다”며 “공원이라는 친숙한 공간에 좋은 시설을 갖춘 미술전시관이 생김으로써 작가들에게는 작품발표의 기회가 넓어지고 관람객들에게는 쉽고 편하게 찾을 수 있는 미술전시관이

생긴다는 의미에서 앞으로 지역미술계가 활기를 띨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수원시는 시립미술전시관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다음달 초까지 수원시립미술전시관 조례를 마련하고 장기적으로는 민간위탁이나 시설관리공단 위탁 등 다각적인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또 개관일로 잡고 있는 다음달 중순께는 지역미술인들을 대거 초청해 개관기념 초대전을 열 계획이며 현재 각종 부상을 마련하고 수원과 미술에 관련된 이미지를 나타낼 수 있는 미술전시관 명칭공모를 하고 있다. 문의(0331)229-2064

/박인숙기자 ispark@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