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천년을 부르는 소리 공연 박수갈채
새천년을 부르는 소리 공연 박수갈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음악과 서양음악의 접목을 통해 이제까지 경기도립예술단의 공연에서 흔히 접할 수 없었던 새롭고 신선한 무대가 마련돼 많은 박수갈채를 받았다.



도립예술단내 국악단과 팝스오케스트라, 무용단의 재능있는 연주자와 춤꾼 20여명이 의지를 모아 ‘새천년을 부르는 소리’란 공연을 28일 저녁 도문예회관 대공연장에서 펼쳐 큰 호응을 얻었다.



이번 공연은 전통을 지키고 보존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새로운 세기를 맞으면서 서양음악과의 조화와 접목을 통해 우리음악의 새로운 활로를 모색하고 다양한 예술세계를 선보이기 위해 마련한 것으로 신선한 무대를 연출했다.



‘한데 어우러져 얼을 지키는 사람들’이란 모임을 만든 도립예술단원들은 틀에 박힌 정기공연 등을 통해서는 모두 보여줄 수 없는 새롭고 다양한 예술 세계를 선보이면서 자신들의 내재된 끼를 맘껏 발산하기 위해 이번 무대에 섰는데 국악과 양악과의 크로스오버를 통해 이제까지 경험하지 못한 색다른 공연을 보여주며 스스로도 흐뭇해했다.



이번 공연에선 경기민요를 현대적 감각에 맞는 리듬으로 새롭게 편곡해 선보였는가 하면 국악기와 양악기가 어우러지는 연주, 대중성있는 국악가요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펼쳐보였다. 공연내용뿐 아니라 무대, 조명, 의상에서도 기존의 고답적인 틀에서 벗어나 자유롭고 신선함을 던져주었다.



도립예술단 단원들이 의기투합해 만든 이 공연은 새로운 시도라는 점에서 완벽하다거나 모든 사람들의 호응을 얻은 것은 아닐지라도 나름대로 많은 의미를 지니고 있다는 평이다.



예술단원들의 이번 무대는 정기공연이나 순회공연 등 각 예술단의 짜여진 공연에만 안주하며 적당히 지낼 수도 있지만 여기에서 한발자국 나아가 내재된 끼를 마음껏 발산하며 새로운 예술세계를 창출해 도민들에게 선보이려는 것으로 도나 도문예회관 등에서는 이들을 격려해주고 공연을 원활히 할 수 있도록 뒷받침 해줘야 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본다.



그러나 단원들이 이 공연을 갖기까지는 우여곡절과 마음고생이 너무 많았다. 예술단 외에 또 다른 모임을 만들어 공연을 하는 것은 사단체를 조직해 다른 예술단원들간의 위화감을 조성한다는 식으로 바라보기 때문에 공연 며칠전까지도 공연을 제대로 할 수 있을지 조마조마 했던 것이다.



이 공연의 예산 일부를 지원해준 경기문화재단 역시 도문예회관과의 보이지않는 불협화음으로 단원들의 마음을 안타깝게 했다.



경기도나 경기문화재단이나 경기도문화예술회관은 도립예술단원들이 그들의 예술세계를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창작활동 지원에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며 도민들의 문화향수 입장에서 적극적 뒷받침을 해줘야 할 것이다.

/이연섭기자 yslee@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