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립무용단 정기공연 열려
인천시립무용단 정기공연 열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립무용단(예술감독 김영숙)이 제42회 정기공연을 ‘하늘·땅·바다’라는 주제로 3, 4일 양일간 인천종합문예회관 대공연장 무대에 올린다.



천년의 마지막 한해를 흥과 신명으로 풀어가기 위한 공연은 ‘땅의 힘’ ‘바다 사랑’ ‘하늘의 소리’ 등의 부제를 붙여 선보인다.



첫번째 ‘땅의 힘’은 신명나는 풍물로 풍요와 번영을 빈다. 땅은 모태이며 생산의 상징성을 갖는데 풍물을 통해 풍농과 다산과 번영을 기원하고 감사하는 뜻을 표현한다.



‘바다 사랑’에서는 지난 10월 제80회 전국체전 폐막식에서 첫선을 보인 인천의 전통 민속무용 나나니춤을 재구성, 풍성한 춤판으로 꾸민다. 나나니춤은 풍어를 기원하는 어부·아낙들의 노동요를 춤으로 복원시킨 향토성 짙은 전통민속무용으로 역동성이 강하게 느껴진다. 무용단은 나나니춤을 바탕으로 어선을 등장시켜 뱃놀이춤을 엮어가는 ‘선유락’을 가미, 이색적인 무대를

펼친다.



북춤인 ‘하늘의 소리’는 새천년을 맞는 원대한 꿈을 북소리에 실어 하늘에 전한다는 의도를 담고 기존의 춤을 재구성해 선보인다.



무용단은 이번 공연에서 특별무대로 창작타악그룹 ‘푸리’를 초청해 우리 장단에 서양 연주기법을 도입, 재즈의 스윙처럼 들리게도 하고 헤비메탈의 강렬한 사운드를 연상케 하는 ‘다드리-셋·둘’과 휘모리 장단을 기본으로 아프리카 리듬을 융합시키고 여기에 동해안 별신굿의 푸너리 장단을 응용한 ‘길군악·채놀이’ 를 소개한다. 문의 (032)438-7774

/이연섭기자 yslee@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