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발전기금 학생복지 ‘무관심’
학교발전기금 학생복지 ‘무관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내 일선 학교에 접수되는 학교발전기금이 학생복지와 학예활동 지원보다는 학교시설 확충에 주로 사용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일 경기도교육위원회 이재삼 위원이 2000년부터 2002년까지 3년동안 경기도내 초·중·고교에 접수된 학교발전기금을 확인한 결과, 지난해 도내 1천302개 학교가 조성한 학교발전기금은 총 195억으로 이중 45%인 88억6천여만원이 학교시설 보수비로 사용됐다.
이에비해 교재교구 및 도서 구입비로는 34억7천여만원, 체육활동 및 학예활동에는 30억8천여만원이 지출됐으며 학생복지비가 40억원이다.
2001년 기금 185억여원도 교육시설 확충비로 75억7천만원이 사용됐고, 교재교구 및 도서구입 45억3천만원, 체육활동 및 학예활동 29억5천만원, 학생복지 34억6천만원 등이다.
2000년에도 201억원 중 84억원이 시설확충비로 사용되는 등 학교발전기금의 교육시설 확충비 비중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재삼 위원은 “학교예산이 총액 배분되고 있는 상태에서 학교시설비를 학부모에 의존하는 것은 근본적으로 문제가 있다”며 “학교발전기금을 시설비로 사용할 수 있으면서 일부 학교장이 발전기금을 무리하게 요구하는 원인이 되고 있어 사용처에 대한 개선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최종식기자 jschoi@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