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모닝경기/수요테마-공항항만
굿모닝경기/수요테마-공항항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항 동북아 허브포트로...-

IMF 이후 수출입 물동량이 꾸준한 증가세를 보여온 인천항이 지난달 개항이래 사상 최고의 물동량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나 동북아 허브포트(Hub Port) 지향의 항만정책이탄력받을 전망이다.

24일 인천지방해양수산청에 따르면 올들어 지난달까지 인천항 물동량은 ▲수입 7천21만6천t ▲수출 1천232만9천t ▲연안 5천508만t 등 모두 1억3천762만5천t을 기록했다.

이는 인천항 개항(1883년) 이후 IMF 직전까지 사상 최대의 물동량을 기록했던 지난97년 1억2천341만2천t을 넘은 수치다.

특히 올들어 전국 각 항만의 물동량이 지난해 동기대비 5%(7억7천100만t) 가량 증가하는데 그친 반면 인천항은 16.1%의 증가율을 보이며 전국 1위의 물동량 증가를 기록했다.

또 인천항의 물동량 증가에 따라 전국 항만에서 차지하는 물동량 비율인 점유율에서도 지난해 동기보다 1.4% 늘어난 15.1%를 기록, 부산(18.4%), 광양(16.2%), 울산(16.1%)과의 격차를 크게 줄이며 뒤를 쫓고 있다.

이처럼 올해 인천항 물동량이 증가한 원인은 수입화물의 주종을 차지했던 기계, 고철, 목재 등의 물동량이 지난해 동기보다 46%나 늘어난데 따른 것이다.

인천 해양청은 이 추세로 볼때 이달 물동량까지 합친 올해 전체 인천항 물동량 규모는 지난해 보다 25% 가량 증가한 1억5천만t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인천 해양청 관계자는 “올해 물동량이 사상 최대를 기록했지만 이 규모는 인천항이 수용할 수 있는 물동량의 70% 수준”이라며“앞으로 외항 개발이 가속화 될 경우 인천항의 물동량은 더욱 늘어나 동북아 경제권의 허브포트로 인천항이 물류 중심지가 될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창수기자 cskim@kgib.co.kr



-인천해양청, 내년 ’항만건설’ 조기 발주’-

인천지방해양수산청이 내년 주요 항만건설 사업에 대해 국내 경기활성화와 고용증대 효과를 위해 상반기중 각종 공사의 조기집행에 나선다.

24일 인천해양청에 따르면 중국 등과 교역의 전초기지 역활을 담당하고 있는 인천항과 평택항의 주요 항만공사를 경기 활성화와 고용증대를 위해 조기집행키로 했다.

이에 따라 인천해양청은 내년도 시행될 항만건설사업 예산 1천620억원(24건) 중 1/4분기에 86%에 달하는 18건(1천395억원)을 발주하고 2/4분기에는 6건(192억원)을 발주키로 했다.

이는 인천 해양청이 추진하는 내년도 항만건설공사 예산(유지보수비 미포함)의 98%에 달하는 1천587억원이 상반기에 조기 집행되는 것으로 국내 건설 경기활성화가 기대되고 있다.

조기발주 사업을 살펴보면 인천항 건설사업의 경우 인천 남항항로준설(217억), 제3준설토 투기장축조(100억), 갑문 문짝증설(93억) 등 5개 건설사업에 모두 485억원이고, 영종도투기장호안축조(95억), 관공선부두(77억), 목재 부두축조(51억) 등 7개 인천북항 개발사업에 397억원이 조기투입된다.

이와 함께 평택항에도 상반기중 지속사업인 평택항국제여객부두(94억), 수로준설(143억), 동·서부두축조(217억) 등 6개 평택항 개발사업에 654억원 규모의 공사가 조기 발주되고 백령도 용기포항(21억)등 4건(83억원)의 어항건설사업도 내년 상반기에 조기 발주된다.

인천해양청 관계자는 “내년 상반기 공사조기 발주를 위해 금년중 대부분 설계를 완료했다”며“1월중 집행 준비를 끝나는데로 인천항과 평택항의 내년도 항만건설공사의 조기 집행을 통해 침체된 국내 경기활성화를 도모하겠다”고 말했다.

/김창수기자 cskim@kgib.co.kr



-해양부, 고광도 등명기 개발-

해양수산부는 24일 항만 입출항 항로에서의 안전운항을 위해 고광도 LED(발광 다이오드)등명기(등대에 설치돼 빛을 밝히는 기계)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발된 고광도 LED등명기는 기존 등명기보다 광도는 65㏅에서 200㏅로 3배 정도 밝아지고 수명은 10배 이상 길지만 소비전력은 24.5W에서 8W로 줄어드는 등 성능이 대폭 향상된 것이다.

해양부는 항만 배후광(항만 입구에 설치된 등명기의 빛이 항만 불빛과 섞여 보이는 불빛)의 영향으로 항로표지 식별이 어려운 인천항과 부산항, 울산항, 광양항 등에 고광도 LED 등명기를 내년초부터 설치할 예정이다.

한 해양부는 지난해 7월부터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과 공동으로 2억5천여만원의 자금을 투입, 고광도 LED등명기를 국산 기술로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김창수기자 cskim@kgib.co.kr



-비씨카드, 3천여명에게 행운을...귀성 전세기 무료이용찬스-

비씨카드는 22일 내년 설 연휴(1월31일∼2월2일) 때 귀성 전세기를 무료로 운항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비씨카드는 내년 1월19일까지 일시불 또는 할부로 30만원 이상 이용한 고객 가운데 3천200명을 추첨하여 무료 탑승권을 나눠 줄 계획이다.

전세기 운항 구간은 서울∼부산, 서울∼광주, 서울∼대구, 서울∼양양 등 4개 노선이며 설 전날과 당일 하루 왕복 4편씩이 운항된다.

희망자는 비씨카드 홈페이지(www.bccard.com)나 전화(02-1588-4000)로 신청하면 되며 당첨자는 19일 마감 직후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한다.1인당 4장까지 신청 가능하다.

전세기 탑승객들은 항공상해보험(보상 한도 3억원)에 무료 가입되며 기념품을 받게 된다.

/김신호기자 shkim@kgib.co.kr



-인천세관, 연말 특별 통관세 운영-

인천본부세관은 24일 연말 수출입 화물의 신속한 통관을 위해 내년 1월말까지 ‘연말연시 통관 특별지원기간’으로 정해 24시간 통관 특별체제를 운영한다.

이 기간중 본부세관은 수출·입 관련, 전산시스템을 정상 가동하고 ▲특별한 우범성 정보가 없는 한 물품검사를 생략하며 ▲긴급한 수출용 원부자재에 대해서는 우선적으로 통관해주기로 했다.

또 수출입업체들이 출항전 신고와 입항전 신고 및 보세구역도착전 신고 등의 신속통관 절차를 이용할 수 있도록 적극 유도키로 했다.

이를 위해 세관은 통관지원반 22명 화물관리반 13명등 35명으로 구성된 24시간 특별통관지원팀을 운영한다.

인천 세관 관계자는 “연말 수출·입 화물의 원활한 통관이 이뤄질수 있도록 휴무없이 24시간 통관체제를 갖추고 업체지원에 나선다”며“이 기간중 신속한 통관절차로 수출·입 업체들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창수기자 cskim@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