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품수수 前 근로감독관 구속
금품수수 前 근로감독관 구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지검 형사2부는 11일 체불임금 청산 등과 관련, 노조측으로부터 사례금 명목으로 금품을 수수한 혐의(뇌물수수)로 전 안양노동사무소 근로감독관 전모씨(47·노무사)를 구속했다.

검찰에 따르면 전씨는 재작년 4월 근로감독관으로 재직 당시 한국마사회 노조가 안양노동사무소에 제출한 단체협약 위반 및 체불임금 진정사건을 잘 처리해준데 대한 사례금 명목으로 노조위원장 신모씨로부터 사례금 명목으로 1천만원을 받은 혐의다./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