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랜드, 상승세 kt 꺾고 2연승…오리온은 7연패 수렁
전자랜드, 상승세 kt 꺾고 2연승…오리온은 7연패 수렁
  • 홍완식 기자 hws@kyeonggi.com
  • 입력   2018. 11. 04   오후 7 : 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프로농구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가 부산 kt의 상승세에 제동을 걸며 2연승을 질주했다.

전자랜드는 4일 인천삼산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정규리그 kt와의 홈경기에서 기디 팟츠(29점)와 박찬희(15점)의 활약을 앞세워 108대92로 승리했다.

1라운드 마지막 경기에서 고양 오리온을 제압한 전자랜드는 2라운드 첫 경기에서 상승세의 kt를 꺾고 2연승을 따냈다. 반면, 지난 2일 원주 DB를 꺾고 무려 1천748일 만에 4연승을 따낸 kt는 2011년 11월 이후 2천559일 만의 5연승에 도전했지만 전자랜드의 벽을 넘지못했다.

1쿼터부터 28대26으로 팽팽히 맞선 전자랜드는 2쿼터 막판 44대43에서 윌리엄 다니엘스의 2점포에 이은 팟츠의 버저비터 3점포로 전반을 49대43으로 앞섰다.

3쿼터 초반 시소게임을 펼치던 전자랜드는 63대63에서 차바위의 골밑 득점을 시작으로 내리 10점을 따내며 점수 차를 벌렸다.

전자랜드는 4쿼터 94대79 상황에서 강상재가 5반칙으로 퇴장당한 뒤 94대83까지 쫓겼지만 박찬희의 3점포와 다니엘스의 자유투 2개가 림을 가르면서 99대85로 달아났다. 전자랜드는 4쿼터 막판 박찬희의 외곽포가 불을 뿜어 kt의 추격을 따돌렸다.

오리온은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DB와의 홈경기에서 74대89로 패하며 7연패의 늪에 빠졌다. 오리온은 제쿠안 루이스가 28점을 넣고 허일영(11점)과 최진수(16점)가 분전했지만, 혼자서 무려 46점을 쏟아낸 DB의 저스틴 틸먼의 원맨쇼를 막지 못하며 고배를 마셨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