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CE취급 근로자 잇단 사망
TCE취급 근로자 잇단 사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광주서… 수원노동사무소 등 내달부터 특별점검
부천과 광주 등에서 간 질환 등 인체에 치명적인 질환을 유발할 수 있는 유기용제인 TCE(트리클로로에틸렌)를 취급하는 공장 근로자가 잇따라 사망, 수원 등 노동사무소가 TCE 취급 사업장에 대한 특별 점검에 들어간다.
14일 수원노동사무소에 따르면 지난달 21일 부천의 조명기구 부품 제조업체인 K사에서 TCE 세척 다음 공정인 이물질 제조공정에서 일하던 김모씨(49)가 TCE 과다노출에 의해 발생하는 스티븐슨존슨증후군으로 사망했다.
이에 앞서 지난달 14일에는 광주의 휴대폰 부품 제조업체인 H사에서 근무했던 필리핀 외국인 근로자 여성(24)이 피부홍반과 급성간염 등 스티븐스존슨증후군으로 추정되는 증세로 사망한 사건이 발생했다.
이에 따라 노동부와 지역 노동사무소는 발병 원인과 작업장 유해요인간의 상관관계를 규명하기 위해 긴급 역학조사에 들어가는 한편 다음달 1일부터 TCE취급 1천여개 사업장에 대한 점검과 특별안전보건교육을 실시한다.
수원노동사무소도 15일 경기중소기업지원센터에서 TCE취급 사업소 161개소 사업주를 대상으로 TCE중독재해사례 등 보건관리방안 등에 대한 특별안전보건교육을 실시하는 한편 다음달 1일부터 한달간 특별점검에 들어갈 예정이다.
한편 TCE는 다른 물질을 녹이는 성질이 있는 화학물질을 뜻하는 유기용제로 산업현장에서 주로 세척·탈지제 용도로 사용되며, 노출되면 두통과 현기증 등을 일으키며 심하면 간 장애를 동반한 다형홍반, 스티븐스존슨증후군 등을 유발한다.
수원노동사무소 관계자는 “이번 특별점검에서 안전·보건상의 미비로 적발될 경우 안전보건개선계획 수립명령을 내리고 근로자가 TCE에 중독된 것으로 의심되는 경우 임시건강진단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전상천기자 junsch@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