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흉부외과' 서지혜 종영소감 "정말 값진 경험"
'흉부외과' 서지혜 종영소감 "정말 값진 경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수목드라마 '흉부외과:심장을 훔친 의사들' 방송 캡처. SBS
SBS 수목드라마 '흉부외과:심장을 훔친 의사들' 방송 캡처. SBS

배우 서지혜가 '흉부외과' 종영을 앞두고 소감을 전했다.

15일 SBS 수목드라마 '흉부외과:심장을 훔친 의사들'(이하 '흉부외과')(극본 최수진 최장환 연출 조영광)이 32부작을 끝으로 종영한다.

'흉부외과:심장을 훔친 의사들'에서 자부심 넘치는 서전(Surgeon) 윤수연(서지혜 분) 역으로 심도 있는 내면 연기를 펼치며 활약해 온 서지혜가 애정 어린 마음을 밝혔다.

서지혜는 '흉부외과'에서 매회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끌었다. 다양한 사건과 마주해 오면서 머리보다 심장이 더욱 뜨거워진 의사로 변화하는 캐릭터를 디테일하게 표현해 서사에 푹 빠져들게 만들었다.

마지막 회를 앞둔 서지혜는 "3개월 동안 윤수연으로 살아왔는데 연기하면서 힘든 부분도 있었고 재미있기도 했다. 수술하는 장면들도 많이 생각이 난다"며 "정말 값진 경험을 한 것 같다"고 윤수연으로 달려온 지난날을 회상했다.

이어 "끝이라니 아쉽고 섭섭한 마음이 들지만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 할 수 있었다는 것에 대해 보람을 느낀다. 많은 분들이 '흉부외과'를 사랑해 주셔서 더 열심히, 지치지 않고 임할 수 있었다. 시청자 여러분께 정말 감사드린다. 오늘 마지막 회도 함께 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서지혜는 "'흉부외과' 촬영을 앞두고 사전 연습에 한창이었을 때가 무더운 여름이었는데 벌써 추운 겨울이 성큼 다가왔다. 감기 조심하시고 좋은 분들과 따뜻한 연말 보내시길 바란다. 다음에 또 좋은 작품으로 인사드리겠다"고 훈훈한 인사를 덧붙였다. 

'흉부외과:심장을 훔친 의사들'은 오늘(15일) 10시 마지막 회가 방송된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