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진수 맹활약' 오리온, KGC 잡고 2연패 탈출
'최진수 맹활약' 오리온, KGC 잡고 2연패 탈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프로농구 로고


고양 오리온이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에서 안양 KGC인삼공사를 꺾고 10승(16패) 고지를 밟았다.

오리온은 23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KGC와의 시즌 3번째 맞대결에서 최진수의 트리플 더블급(17점ㆍ14리바운드ㆍ8어시스트) 활약을 앞세워 96대86으로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오리온은 최근 2연패 탈출과 더불어 KGC와의 시즌 맞대결에서 모두 승리하며 10승16패가 돼 8위로 한 계단 순위 상승을 이뤄냈고, KGC는 4연승이 좌절되며 12패(13승)째를 떠안았다.

경기 초반 오리온의 빠른 속공이 돋보였다. 오리온은 슛 난조를 보인 KGC를 강하게 압박하며 주도권을 잡은데 이어 김강선이 레이업과 3점포를 터트렸고, 최진수도 개인 한 쿼터 최다 기록인 리바운드 9개를 잡아내며 1쿼터를 23대12로 앞선 채 마쳤다.

이후 기세가 오른 오리온은 든든한 골밑 수비를 바탕으로 공격에서 허일영, 대릴 먼로, 제이슨 시거스가 유기적인 협력 플레이를 통해 잇따라 득점에 성공, 2쿼터를 50대35로 마쳐 점수차를 더 벌렸다.

이어 오리온은 3쿼터 2분 2초를 남기고 최진수가 골 밑에서 허일영에게 연결해준 공을 3점슛으로 마무리 하는 등 시종 여유있는 경기운영을 펼치며 14점 차의 우위를 이어 나갔다.

이후 반전을 모색한 KGC는 마지막 4쿼터에서 오리온의 턴오버를 틈타 10점 차로 점수차를 좁혔지만 8분 가량 남은 상황에서 주 득점원 박형철이 5반칙 퇴장으로 물러나며 결국 추격의 동력을 잃었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