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SK, A급 선수에 KS 우승 배당금 8천만원
프로야구 SK, A급 선수에 KS 우승 배당금 8천만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군 엔트리 일시 포함 선수에도 최소 300~400만원

2018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우승팀인 SK 와이번스가 가장 큰 활약을 펼친 A급 선수들에게 각 8천만원의 우승 배당금을 지급키로 했다.

9일 SK 관계자에 따르면 “선수별로 정규리그 공헌도와 포스트시즌에서의 공헌도를 나눠 분석해 두 항목에서 모두 최고 등급인 A급으로 분류된 선수들에게 1인당 8천만원 가량을 보너스로 지급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또한 지난 시즌 1군에 잠시 뛰었던 선수들에게도 최소 300~400만원의 보너스가 지급될 예정이다.

지난해 정규리그에서 2위를 차지한 SK는 한국시리즈에서 1위 두산 베어스를 꺾고 우승해 우승 포스트시즌 배당금 22억 8천만원을 받았다.

예전 같으면 우승 배당금에 모기업이 미리 가입한 우승보험 배당금이나 구단주의 특별 상여금 등으 합해 선수들에게 두둑한 보너스를 나눠줬으나, 10개 구단이 2016년 초에 이 같은 ‘메리트 시스템’을 적용치 않기로 합의하면서 선수들에게 돌아가는 배당금이 줄었다.

10개 구단은 이에 따라 한국시리즈 우승팀의 포상금 액수를 포스트시즌 배당금의 50%로 제한토록 규정했다. 이를 어길 경우 구단에 벌금 10억원을 부과하고 신인드래프트 1차 지명권을 박탈하는 중징계를 내리도록 돼있다.

이에 따라 SK의 모기업이 선수단에게 줄 수 있는 포상금의 최대 규모는 포스트시즌 배당금 22억 8천만원의 절반인 11억 4천만원으로, SK의 우승 배당금 최대치는 포스트시즌 배당금 22억 8천만원에 모기업 포상금 11억 4천만원을 합한 34억 2천만원이다. 이 금액을 선수단이 나눠갖게 된다.

이에 근거해 SK는 1군에서 활약한 선수들을 등급별로 나누고, 지난 시즌 도중 잠시라도 1군에 이름이 올랐던 선수들에게도 최소의 보상을 하는 방안을 마련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