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약 1순위 자격 강화에 경기·인천지역 경쟁률 급락
청약 1순위 자격 강화에 경기·인천지역 경쟁률 급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지역에 분양중인 아파트 모델하우스. 경기일보DB
경기지역에 분양중인 아파트 모델하우스. 경기일보DB

아파트 청약 1순위 자격을 강화하면서 경기·인천지역의 경쟁률이 급격히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정보서비스 ㈜직방은 2015∼2019년 분기별 청약 현황을 분석한 결과 올해 1∼2월 수도권 아파트 경쟁률은 평균 2.8대 1로 지난해 1분기 8.7대 1의 3분의 1 수준으로 떨어졌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2015년 이후 분기별 경쟁률 가운데 가장 낮은 수준이다.

수도권 중 서울은 12.4대 1에서 12.2대 1로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지만, 경기·인천은 8.7대 1에서 2.8대 1로 급락했다.

같은 기간 전국과 지방의 청약 경쟁률은 각각 12.2대 1과 23.4대 1을 기록했다.

지방은 지난해 1분기 17.5대 1에서 23.4대 1로 오르며 2015년부터 분기별로 봤을 때 5번째로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직방 관계자는 “수도권의 경우 주택공급에 관한 규칙 개정에 따라 분양시장에서 무주택자에게 우선권이 돌아가면서 청약 가수요가 감소해 1순위 청약 경쟁률이 하락한 것으로 판단된다”며 “반면 지방은 대구, 광주 등 아파트 시장 상황이 양호한 곳에서 분양이 집중되면서 상대적으로 높은 청약 성적을 기록했다”고 평가했다.

전체 분양가구 중 청약접수가 미달한 가구를 뜻하는 1순위 청약 미달률은 지난 1∼2월 전국 16.9%, 수도권 21.4%, 지방 11.5%로 조사됐다.    

1순위 청약 미달률은 수도권의 경우 지난해 1분기 20.6%보다 소폭 올랐다.

직방 관계자는 “서울은 일부 미달 주택형이 나오고 경쟁률이 낮아지는 등 과열된 청약시장이 진정되는 모습이 일부 나타났고, 경기나 인천은 완연한 안정세를 보인다”며 “가수요 차단 등의 정책효과가 확산하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다만 “규제 강도가 약하고 시장 상황이 우호적인 지방의 일부 지역에서는 청약 수요가 활발히 움직이고 있는 만큼 정책과 시장 상황에 따라서 수도권도 분양 수요가 늘어날 가능성이 잠재돼 있다”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