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서울 집값 더 떨어져야…부동산 시장 주시할 것"
서울시 "서울 집값 더 떨어져야…부동산 시장 주시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희선 서울시 행정2부시장이 12일 오전 서울 태평로 시청 브리핑룸에서 아파트 정비사업 및 건축디자인을 양대 축으로 하는 서울시 '도시·건축 혁신안'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진희선 서울시 행정2부시장이 12일 오전 서울 태평로 시청 브리핑룸에서 아파트 정비사업 및 건축디자인을 양대 축으로 하는 서울시 '도시·건축 혁신안'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가 현재 하락세에 접어든 서울 부동산 가격이 더 내려가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진희선 서울시 행정2부시장은 12일 ‘도시·건축 혁신방안’ 기자 설명회에서 “대부분 시민은 아직 주택 가격이 상당히 높다고 생각하고, 주거비 지출 비용이 생활비에서 굉장히 많이 나간다고 인식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진 부시장은 “(서울 부동산이) 9·13 대책 이후 내리막을 걷고 있는 것은 맞는다고 판단한다”며 “2월 말 기준으로 보면, 전문가들 통계이지만, 서울시 전체는 10%정도 하락했고 동남권, 강남권을 중심으로 최고점보다 20% 하락했다고 얘기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렇지만 최고점에 비해 이 정도 하락했기 때문에 좀 더 하락해야 할 것”이라며 “부동산 시장은 계속 주시할 것이다.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는 정부와 긴밀히 협의하겠다”고 전했다.

진 부시장은 이날 서울시가 재건축·재개발 등 민간 정비사업에 사전 가이드라인을 제시하는 도시·건축 혁신방안을 발표했다.

그는 “오늘 방안은 부동산에 영향을 미치는 것은 크지 않다고 본다”며 “박원순 서울시장 취임 후 공공 쪽 도시건축을 혁신해왔지만, 이제는 서울 경관을 압도하는 아파트 정비사업 쪽에 포커스를 맞춰 혁신방안을 마련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