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규제로 작년 수도권 건축 인허가 면적 대폭 감소
부동산 규제로 작년 수도권 건축 인허가 면적 대폭 감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수도권 건축 인허가 면적이 대폭 감소했다. 각종 부동산 규제로 경기가 얼어붙어 인허가 면적도 줄어든 것으로 풀이된다.

12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건축 인허가 면적이 전년 대비 6.2% 감소한 1억 6천28만 5천㎡로 집계됐다.

지역별로 수도권은 7천164만 5천㎡로 10.7% 줄었고 지방은 8천863만 9천㎡로 2.3% 감소해 수도권에서의 감소가 두드러졌다. 수도권에서는 화성시가 562만 9천㎡로 가장 인허가 면적이 넓었고, 평택시(357만 6천㎡), 인천시 서구(324만 8천㎡) 등 순이었다.

반면 준공 면적은 전년보다 8.5% 증가한 1억 5천339만 9천㎡로 집계됐다. 지역별로 수도권이 7천238만 9천㎡로 14.2% 늘었고 지방은 8천100만 9천㎡로 3.8% 증가했다.

이는 2∼3년 전에 쏟아졌던 분양 물량이 시간이 지나면서 속속 준공해 지난해 준공물량 증가에 따른 기저효과 때문이다.

전국 착공 면적은 전년 대비 5.8% 감소한 1억 2천116만㎡다.

수도권은 7.2% 감소한 5천598만 2천㎡, 지방은 4.6% 줄어든 6천517만 7천㎡다.

지난해 주거용 건축물의 건축 허가(-18.5%) 및 착공(-21.2%) 면적은 감소했지만, 준공(7.5%) 면적은 증가했다.

세부 용도별 허가 면적은 다가구주택(6.9%)은 증가했고, 단독주택(-14.7%), 아파트(-21.6%), 연립주택(-20.9%), 다세대주택(-27.3%)은 감소했다.

상업용 건축물의 건축 허가(-6.4%), 착공(-5.3%), 준공(-0.2%) 면적은 모두 감소했다.

30층 이상 고층 건축물의 건축 허가 면적은 전년 대비 17.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4분기만 보면 건축 허가 면적은 4천9만 2천㎡로 전년 동기 대비 9.7% 줄었고 착공 면적은 2천975만 3천㎡로 13.3% 감소한 반면 준공 면적은 4천195만 5천㎡로 14.7% 늘었다.

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