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오피스텔 입주 물량 폭탄으로 수익률 첫 5% 선 붕괴
도내 오피스텔 입주 물량 폭탄으로 수익률 첫 5% 선 붕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피스텔 입주 물량 폭탄으로 경기지역 오피스텔 수익률이 5% 선이 무너져 내렸다.

12일 부동산114가 전국 오피스텔의 연도별 임대수익률 추이를 분석한 결과를 보면 지난해 말 기준 도내 오피스텔 수익률은 4.99%로 5% 선이 붕괴됐다.

전국 오피스텔 수익률은 4.97%로 처음으로 5% 선이 붕괴됐고, 지난 2002년부터 오피스텔 수익률을 집계한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서울은 2016년부터 연 5% 이하로 내려간 이후 4.63% 수준을 보였다.

지역별 임대수익률 편차는 있지만, 전반적인 하락 추이는 비슷하다.

올해는 15년 만에 최대 공급이 쏟아질 예정이어서 수익률이 더 낮아질 가능성이 크다.

올해 전국 오피스텔 입주 물량은 8만 8천714실로 2004년 9천567실 이후 가장 많은 물량이다. 이 중 경기도에만 절반에 달하는 45.7%인 4만 559실이 입주할 예정이다.

서울 1만 1천493실, 인천 1만 486실 등 수도권에서만 6만 2천538실이 입주한다.

특히 오피스텔의 수익성과 직결되는 은행권 담보대출 금리는 연 4~5% 수준까지 상승해 임대수익 확보에 빨간불이 켜진 상황이다.

부동산114는 “오피스텔의 초과 공급 우려감은 2020년에도 이어질 예정이어서 임대수익률의 추세적인 하락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며 “게다가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더 오를 경우 임대수익을 노리는 오피스텔의 상품 가치가 하락할 수 있으며, 공급량 증가로 공실 비중이 덩달아 늘어날 경우 수도권 일부 오피스텔 단지는 연 4% 수준의 임대수익률 확보가 쉽지 않을 전망”이라고 말했다.

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