쮸쮸맘마·에코맘산골이유식 등 시판 이유식 세균 기준치 초과
쮸쮸맘마·에코맘산골이유식 등 시판 이유식 세균 기준치 초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균 수 기준치를 초과하고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시판 이유식·환자식 업체들이 적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달 18일부터 22일까지 특수용도식품 제조업체와 이유식을 만들어 온라인 쇼핑몰 등을 통해 판매하는 업체 총 350곳을 위생점검해 8곳을 적발했다고 21일 밝혔다.

특수용도식품은 영·유아, 환자 등 특별한 영양관리가 필요한 사람을 위해 만들어진 기타 영·유아식, 환자용 식품, 체중조절용 조제식품 등이다. 

식약처 제공
식약처 제공

이번 점검은 17개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영·유아나 환자 등 면역력이 취약한 계층이 주로 먹는 식품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실시됐다.

주요 위반 내용은 ▲유통기한 경과 제품 보관(1곳) ▲유아건강진단 미실시(7곳) 등으로 적발된 업체는 관할 지자체가 행정처분 등 조치를 실시하고 3개월 이내 재점검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식약처는 시중에 판매되는 이유식·환자용 식품 등 66건을 수거, 검사한 결과 기준치를 초과한 이유식을 적발해 회수·폐기 등 조치했다.

식약처제공
식약처제공

적발된 업체는 쮸쮸맘마(닭고기햄프씨드적채죽), 에코맘의산골이유식(브로콜리보미) 등 두 곳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식품안전 관련 위법 행위를 목격하거나 불량식품으로 의심되는 제품에 대해서는 불량식품 신고전화 1399 또는 민원상담 전화 110으로 신고하면 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