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4월 5일 컴백 확정…리사 개인 티저 공개
블랙핑크, 4월 5일 컴백 확정…리사 개인 티저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랙핑크 리사 개인 티저 이미지. YG엔터테인먼트
블랙핑크 리사 개인 티저 이미지. YG엔터테인먼트

블랙핑크가 드디어 오는 4월 5일 컴백을 확정 지었다.

YG엔터테인먼트는 오늘(25일) 오전 9시 공식 블로그를 통해 리사의 포스터를 공개, 블랙핑크 컴백을 처음으로 공식 발표했다.

EP 앨범명은 타이틀곡명과 동일한 '킬 디스 러브(KILL THIS LOVE)'로 결정됐다. 이번 블랙핑크의 컴백은 지난해 6월 발표한 '뚜두뚜두' 활동 이후 약 9개월 만이다.

YG엔터테인먼트는 이날 공개한 리사의 첫 티저 분위기와 'KILL THIS LOVE'라는 제목에서 느껴지듯 "블랙핑크의 새로운 신곡은 '뚜두뚜두'를 뛰어넘는 매우 강렬한 곡"이라고 설명했다.

또, 신곡 안무와 관련 "4명의 세계적인 안무가들을 총동원하여 구상한 블랙핑크의 이번 안무는 그동안 블랙핑크가 선보인 그 어떤 곡의 안무보다 역동적이며 전세계 팬들의 기대와 눈높이를 충족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블랙핑크 멤버들은 현재 4일째 밤을 새며 신곡 뮤직비디오를 촬영 중에 있으며, 컴백을 위한 막바지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지난해 6월 발표된 '뚜두뚜두' 뮤직비디오가 국내 그룹으로서 최고 기록인 7억뷰를 넘어서면서 블랙핑크의 다음 신곡에 대한 전세계 팬들의 기대와 호기심은 극에 달하고 있는 상황이다.

또한 이번 블랙핑크의 컴백이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는 이유는 지난해 미국 최대 음반사 유니버설뮤직그룹의 인터스코프와 계약을 맺으면서 본격적인 미국 진출의 신호탄을 쏘아 올리는 앨범이기 때문이다.

블랙핑크는 올 2월 미국 유명 TV 프로그램인 CBS '레이트쇼', ABC '굿모닝 아메리카'와 '스트라한 앤드 사라' 에 출연해 미국 진출과 투어 소식을 알리기도 했는데 4월 5일 신곡 발표 이후 본격적인 미국 방송 프로모션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블랙핑크는 오는 4월 12일과 19일 미국 최대 음악 축제인 '코첼라 페스티벌' 무대에 오를 예정이며 17일부터 미국 로스엔젤레스를 시작으로 북미 투어와 함께 현지 프로모션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데뷔 후 최고 정점을 찍고 있는 블랙핑크가 오는 4월 5일에 발표하는 신곡 'KILL THIS LOVE'에서 과연 어떤 새로운 음악과 강렬한 퍼포먼스로 눈과 귀를 사로 잡을지 전 세계 팬들의 이목이 집중될 전망이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