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서장 잘 안다" 술값 시비 수사 요청한 구의원 물의
"경찰서장 잘 안다" 술값 시비 수사 요청한 구의원 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기초의회 한 의원이 술값 시비가 일어 출동한 경찰관에게 "내가 경찰서장을 안다"며 술주정을 부려 물의를 빚고 있다.

25일 인천 논현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달 12일 오후 11시 30분께 인천시 남동구 논현동 한 주점에서 술값을 두고 시비가 일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은 현장에 출동, 주점에 있던 신고자 일행에게 경위를 물었다. 이 일행 중에는 인천 남동구의회 소속 A의원도 있었다.

A의원은 만취한 상태로 경찰관에게 "술값보다 술이 덜 나온 것 같다. 수사해달라"며 "내가 경찰서장을 잘 안다"며 전화를 걸었다.

이어 논현경찰서장과 통화한 뒤 이 경찰관에게 휴대전화를 건네 통화하게끔 한 것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논현경찰서장은 A의원을 모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경찰관은 "정확한 경위를 확인하려면 술값을 계산한 분이 있어야 한다"고 A의원에게 전했지만, 술값을 계산한 일행은 이미 자리를 떠난 뒤였다.

경찰 관계자는 "처음에 A의원이 누군지 몰랐지만 신고를 처리한 뒤에야 남동구의회 소속 구의원이란 것을 확인했다"며 "A의원은 우연히 경찰서장의 연락처를 알게 돼 휴대전화에 저장해뒀던 것 같다"고 말했다.

A의원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당시 주점에 간 기억도 없고 경찰서장에게 전화한 기억도 없다"며 "뭔가 오해가 있었던 같다"만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