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이희진 부모 살해' 피의자 김다운, 지난해부터 고액 현금자 대상 범행 대상 물색 정황
[단독] '이희진 부모 살해' 피의자 김다운, 지난해부터 고액 현금자 대상 범행 대상 물색 정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초부터 고액 체납자·현금보유자·연봉자 등 고소득 추정 인물들 검색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25일 오후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이희진(33·수감 중) 씨 부모살해'' 사건의 주범격 피의자 김다운(34) 씨의 실명과 얼굴 등 신상 공개를 결정했다. 사진은 지난 20일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 출석을 위해 경기도 안양동안경찰서에서 나오는 김다운. 연합뉴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25일 오후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이희진(33·수감 중) 씨 부모살해'' 사건의 주범격 피의자 김다운(34) 씨의 실명과 얼굴 등 신상 공개를 결정했다. 사진은 지난 20일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 출석을 위해 경기도 안양동안경찰서에서 나오는 김다운. 연합뉴스

이희진씨(33ㆍ수감중) 부모 살해 피의자 김다운(34)이 지난해 초부터 고액 현금을 보유한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범행을 계획한 정황이 포착됐다.

안양동안경찰서 등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해 초부터 인터넷을 통해 고액체납자, 고액현금보유자, 고액 연봉자 등 고소득으로 추정되는 인물들에 대한 검색을 진행해 왔다.

이 과정에서 김씨는 청담동 주식 부자로 알려진 이씨의 존재를 알게 됐다.

김씨는 이씨가 인터넷에 올린 부가티베이런, 벤틀리, 람보르기니 등 수십억 원에 달하는 고가 차량을 다수 보유하고 있는 사실을 확인, 여러 대상 가운데 이씨를 범행 대상으로 물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씨가 주식 사기로 법원으로부터 선고받은 수백억 원의 벌금과 추징금, 그로부터 피해를 입은 사람들이 수백여 명에 달하는 점을 고려할 때 이씨가 여전히 수십억 원의 현금을 감춰놓고 있을 것으로 판단, 이씨를 범행 대상으로 물색한 것으로 경찰은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김씨가 이씨 아버지와의 2천만 원 채무관계에서 범행을 저질렀다는 김씨의 진술을 확인하기 위해 압수한 김씨와 피해자 이씨 아버지의 휴대폰에 대한 포렌식 작업을 진행했지만 어디에서도 그들이 접촉한 흔적을 확인하지 못했다.

또 김씨가 이씨 아버지와 돈거래가 오간 정황(차용증 등)등도 없는 것으로 결론졌다.

이와 관련, 김씨는 여전히 범행 동기가 2천만 원의 채무관계에서 시작됐다고 주장하고 있으며 살해 혐의에 대해서는 부인하고 있다.

한편 경찰은 26일 오후 김씨를 강도살인 등 혐의로 검찰에 송치한다. 양휘모ㆍ박준상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