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벗은 김다운 “제가 안 죽였어요”
마스크 벗은 김다운 “제가 안 죽였어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다운이 26일 안양동안경찰서에서 나오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김다운이 26일 안양동안경찰서에서 나오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이희진 부모살해’ 피의자 김다운(34)이 26일 여전히 강도살인 혐의를 부인했다.

김다운은 이날 오후 1시 45분께 검찰 송치를 위해 안양동안경찰서를 나서며 “범행을 일정 부분 계획한 건 있지만 내가 죽이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추가범행을 계획했느냐는 질문에 “아니다”라고 답했으며 피해자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냐는 질문에는 “너무 죄송하고…”라며 말끝을 흐렸다.

이어 검찰로 이동하는 차량에 탑승하기 전 “제가 안 죽였어요”라고 말하며 사실상 범행 당일 중국 칭다오로 달아난 공범들이 피해자들을 살해했다고 주장했다.

김다운은 전날 신상정보 공개가 결정돼 마스크나 모자 등을 쓰지는 않았지만 겉옷의 깃을 올리고 고개를 푹 숙이는 방법으로 스스로 얼굴을 가린 채 경찰서를 나서 이동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