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 도박사이트 이벤트 당첨 속여 1억원 가로챈 일당 입건
가짜 도박사이트 이벤트 당첨 속여 1억원 가로챈 일당 입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짜 도박사이트를 운영하며 이벤트 당첨 문자에 속아 돈을 입금한 회원들로부터 1억 원가량을 가로챈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일산서부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A씨(23) 등 2명을 구속하고, 같은 혐의로 B씨(23)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6일 밝혔다.

A씨 등은 지난해 11월 9일부터 지난 1월 16일까지 가짜 도박사이트를 개설하고 포인트의 50%를 입금하면 남아 있는 포인트까지 합산해 현금으로 돌려준다는 이벤트 당첨 문자에 속아 입금한 회원들의 돈을 가로챈 혐의다.

회원들은 일정 금액을 입금하면 과거 해당 사이트에 가입해 찾지 못했던 돈까지 받을 수 있다고 착각해 돈을 입금한 것으로 조사됐다.

현재까지 사기 피해를 주장한 사람은 총 22명이며, 피해액은 5천400만 원으로 집계됐다. 개인당 많게는 2천만 원에서 적게는 수십만 원까지 이들에게 돈을 입금한 뒤 돌려받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 등으로부터 확보한 계좌에서 돈을 입금한 140여 명의 명단을 파악했으며 금액도 1억 원가량으로 추정하고 계속 수사 중이다.

고양=송주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