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배구 FA 계약 양효진, 7시즌 연속 ‘연봉퀸’
프로배구 FA 계약 양효진, 7시즌 연속 ‘연봉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억5천만원으로 다음 시즌 여자 상한선 기록
▲ 양효진.경기일보 DB

수원 현대건설과 연봉 3억5천만원에 3년 자유계약선수(FA) 계약을 맺은 ‘거미손 센터’ 양효진(30)이 7시즌 연속 ‘연봉퀸’에 올랐다.

아직 각 구단이 연봉 계약을 완료하지 않은 상태지만 양효진은 한국배구연맹(KOVO)이 2019-20시즌 샐러리캡(팀 연봉 총액 상한선)을 14억원으로 동결하면서 여자 선수가 받을 수 있는 연봉 최고액을 샐러리캡 총액의 25%(3억5천만원)를 초과할 수 없도록 규정함에 따라 상한선을 기록했다.

따라서 2018-19시즌 김희진(화성 IBK기업은행), 한수지(대전 KGC인삼공사)와 함께 연봉 3억원으로 공동 1위에 올랐던 양효진은 지난 2013-14시즌부터 7시즌 연속 ‘연봉퀸’ 자리를 이어가게 됐다.

양효진은 전날 원소속팀 현대건설과 FA 계약을 마친 후 “일곱 시즌 연속 최고연봉을 받을 수 있게 돼 구단의 배려에 감사드린다”면서 “서른 살 정도가 되면 배구를 조금 편하게 하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그렇지 않은 것 같다. 초심을 잃지 않고 은퇴할 때까지 좋은 기량으로 팬들의 기대에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