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수목원, 세계 각국에서 관상용으로 각광받는 식물 ‘한국의 비비추’ 발간
국립수목원, 세계 각국에서 관상용으로 각광받는 식물 ‘한국의 비비추’ 발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수목원이 세계 각국에서 관상용으로 각광 받는 식물 중 하나인 비비추속 식물들에 대한 종합 정보가 담긴‘한국의 비비추’를 발간했다고 25일 밝혔다.

비비추속 식물은 원산지가 우리나라임에도 비비추속의 연구가 미흡한 실정으로, 국내 유통되고 있는 대부분은 외국으로부터 도입된 원예품종이다. 특히 한국, 중국, 일본지역에만 분포하는 동아시아 특산식물로서 어린잎을 식용하거나 꽃과 잎을 관상용으로 많이 심어지고 있다. 현재 유럽과 캐나다 및 미국지역 등지에서는 비비추속 식물의 판매가 최근 10여 년 간 상위 1위를 차지할 정도로 선호도가 높고, 전 세계적으로 3천200여 종의 원예품종이 개발돼 있다.

국립수목원에서는 국내 자생 및 재배되고 있는 비비추속 식물들에 대해 분류학적 검토 및 형질특성, 재배관리법 등의 연구를 바탕으로‘한국의 비비추’를 발간했다.

우리나라에 분포하는 비비추속 식물은 한라비비추(Hosta venusta), 좀비비추(H. minor), 흑산도비비추(H. yingeri), 다도해비비추(H. jonesii), 일월비비추(H. capitata), 주걱비비추(H. clausa) 등 6종이다.

이 가운데 주걱비비추를 제외한 나머지 5종은 우리나라에만 분포하는 특산식물이며, 특히 일월비비추는 응축된 꽃차례를 가지며 줄기에 능선이 있는 독특한 형질을 가지고 있어 다른 종들과 뚜렷이 구분된다.

비비추 원종과 국내외 품종 약 150분 류군에 대한 형질특성 및 재배관리법 등을 사진자료와 함께 수록했다.

포천=김두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