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보] 고양 창릉ㆍ부천 대장에 ‘3기 신도시’ 추가 공급
[3보] 고양 창릉ㆍ부천 대장에 ‘3기 신도시’ 추가 공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제3차 신규택지 추진 계획 발표..서울ㆍ경기 택지 28곳, 11만호 공급

고양시 창릉동, 부천시 대장동에 3기 신도시가 추가로 들어선다.

국토교통부는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런 내용을 포함한 ‘수도권 주택 30만 호 공급안-제3차 신규택지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새 신도시 입지는 고양시 창릉동(813만㎡·3만 8천 가구), 부천시 대장동(343만㎡·2만 가구)이다.

이와 함께 안산 장상(221만㎡ㆍ1만 3천 가구)를 비롯해 용인 구성역(276만㎡ㆍ1만 1천 가구), 안산 신길2(75만㎡ㆍ7천 가구), 수원당수2(69만㎡ㆍ5천 가구) 등 도내 7곳의 중소규모 택지에도 모두 4만 2천 가구의 주택이 지어진다.

이밖에 사당역 복합환승센터(1천200가구), 창동역 복합환승센터(300가구), 왕십리역 철도부지(300가구) 등 서울권 택지에도 모두 1만 가구의 주택이 들어선다.

이를 포함한 서울과 경기 택지 28곳에 공급되는 전체 주택 규모는 모두 11만 가구이다.

신도시 교통 대책으로는 고양 창릉의 경우 새절역(6호선·서부선)부터 고양시청까지 14.5㎞ 길이의 ‘고양선(가칭)’ 지하철이 신설된다.

일산 백석동부터 서울문산고속도로를 연결하는 4.8㎞ 자동차 전용도로도 새로 놓이고, 창릉지구와 제2자유로도 4차로로 연결될 예정이다.

부천 대장은 김포공항역(공항철도, 5ㆍ호선, 대곡소사선)과 부천종합운동장역(7호선, 대곡소사선, GTX-B노선)을 잇는 S(SUPER)-BRT(17.3㎞)를 설치하고, 청라 BRT를 S-BRT와 연계해 부천종합운동장역, 김포공항역과 직결시킨다.

앞서 정부는 지난해 9월 주택시장 안정을 위해 수도권 택지에 30만 가구를 공급한다는 내용의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9월 1차(3만 5천 가구)에 이어 같은 해 12월 2차(15만 5천 가구) 발표까지 30만 예정 가구 가운데 19만 가구의 입지 등 공급 계획을 공개했는데, 나머지 11만 가구에 대한 3차 택지 계획을 이날 추가로 밝힌 것이다.

지금까지 발표된 3기 신도시는 남양주 왕숙(6만 6천 가구), 하남 교산(3만 2천 가구), 인천 계양 테크노밸리(1만 7천 가구), 과천 과천동 지구(7천 가구) 등이었다. 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