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양주 회천지구 공동주택용지 3필지 공급
LH, 양주 회천지구 공동주택용지 3필지 공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H(사장 변창흠)는 양주 회천지구 내 공동주택 3필지(10만 9천㎡ㆍ1천701억 원)를 공급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에 공급하는 공동주택용지의 필지당 면적은 2만 8천~5만㎡, 공급예정가격은 460억~739억 원 수준이며, 용적률 150~190%로 424~941가구를 건축할 수 있다.

회천지구는 지하철 1호선으로 지구 전체가 연결되는 편리한 교통망을 자랑한다. 여기에 착공을 앞둔 GTX-C노선(예타통과) 개통으로 서울 삼성역까지 20분대 진입할 수 있고 국도 3호선 대체우회도로 및 구리~포천 고속도로 이용 시 잠실까지 30분대 진입할 수 있어 서울 접근성과 광역교통망이 우수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이번에 공급하는 공동주택용지는 1호선 덕계역을 도보로 이용 가능한 초역세권에 위치해 더욱 메리트가 있다.

병원과 대형마트 등 기반시설 역시 지구와 연접한 국도 3호선을 따라 갖춰져 있고, 지구 내 청담천과 덕계천이 수변공간으로 조성되는 등 주거환경 역시 쾌적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공급토지의 신청은 LH청약센터를 통해 가능하며 6월 10일 추첨신청, 11일 추첨, 19일 계약체결 예정이다. 기타 공급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LH청약센터에 게시된 공고를 참고하면 된다. 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