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힘찬·나사렛국제병원, 복지부 '해외진출 지원사업' 선정
부평힘찬·나사렛국제병원, 복지부 '해외진출 지원사업'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는 부평힘찬병원과 나사렛국제병원이 보건복지부의 ‘2019년 의료 해외진출 프로젝트 지원사업’에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이들 병원은 시와 함께 외국인환자 유치에 대한 선도적 구실을 함은 물론 해외 진출에도 박차를 가하는 전문병원이다.

부평힘찬병원은 지난해 11월11일 아랍에미레이트(UAE) 샤르자 대학병원 내 ‘힘찬 척추·관절 센터’를 오픈해 지난달까지 외래환자 3천705명을 진료하고 84명의 환자를 수술했다.

올 하반기에는 의료진과 치료사 등 추가 인력을 파견하고 1천여㎡ 규모의 신규 물리·재활치료센터도 오픈 한다.

나사렛국제병원은 내년 우즈베키스탄 페르가나 주에 의학과 한의학을 접목시킨 재활검진센터를 개원한다.

또 우즈베키스탄 의료시설과 장비들을 현대적으로 개선하고 ‘해외 나눔의료’ 기회를 확대시켜 인천 특화 의료기술의 우수성을 전파할 계획이다.

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