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차 직장인, 평균 4번 이직했다…가장 큰 이유는 '낮은 연봉'
10년차 직장인, 평균 4번 이직했다…가장 큰 이유는 '낮은 연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들이 첫 취업 후 10년간 평균 4차례 회사를 옮긴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7일 취업포털 잡코리아에 따르면 최근 직장인 1천32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직장 생활을 시작한 이후 이직한 경험이 있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84.6%가 ‘있다’고 답했다.

성별로는 여성 직장인의 88.5%가 이직 경험이 있다고 밝혀 남성 응답 비율(78.0%)을 웃돌았다.

경력 연차와 평균 이직 횟수는 대체로 비례했으며, 경력 10년차 직장인의 경우 평균 4.0차례 직장을 옮긴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2010년 같은 조사 당시(평균 2.9차례)보다 1차례 이상 늘어난 것이다.

특히 경력 1년차 직장인 가운데서도 이직 경험이 있다는 응답 비율이 무려 64.7%에 달해 사회초년생 시절 원하는 직장을 찾기 위해 이직하는 직장인들이 상당수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의 이직 횟수는 평균 1.2차례로, 2010년 조사 때(0.9차례)보다 더 많았다.

직장인들은 이직을 결심하는 이유 1위로 ‘낮은 연봉’(47.0%)을 꼽았다. 이어 ‘상사에 대한 불만/불화(28.0%)’나 ‘복지제도에 대한 불만(27.0%)’ 때문에 이직을 결심했다는 직장인이 많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