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북미교착, 적대심 녹이는 과정…반드시 평화 이룰 것"
文 대통령 "북미교착, 적대심 녹이는 과정…반드시 평화 이룰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2차 북미 정상회담 이후 대화가 교착상태이지만 그것은 서로를 깊이 이해하는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이라며 “지난 70년 적대해왔던 마음을 녹여내는 과정”이라고 말했다.

노르웨이를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오슬로대학 법대 대강당에서 열린 오슬로포럼에 참석, ‘국민을 위한 평화’라는 제목의 기조연설을 통해 “마침 오늘은 1차 북미 정상회담 1주년을 맞는 날”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른바 ‘오슬로 구상’으로 불리는 이번 연설은 작년 6·12 북미 정상회담이 열린 지 꼭 1년이 되는 날 나왔다는 점에서 상징성이 작지 않다. 특히 하노이 담판 결렬 이후 대화 교착 상황에 숨통을 트이게 할 모멘텀을 가져올지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1년 전 오늘, 역사상 최초로 북미 정상이 싱가포르에서 손을 맞잡았고 두 정상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새로운 북미관계, 한반도 평화체제의 큰 원칙에 합의했고 그 합의는 진행 중”이라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담대한 의지와 지도력이 크게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새로운 비전이나 선언이 아니다”라며 “서로에 대한 이해·신뢰를 깊이 하는 것이고 이를 토대로 대화 의지를 더욱 확고히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2차 북미 정상회담 이후에도 북미 정상은 여전히 상대에 대한 신뢰와 대화 의지를 보여주고 있다”며 “국제사회는 대화를 통한 평화실현에 한결같은 지지를 보내주고 있고 지금 상황을 이겨내는 데 큰 힘이 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평화란 힘으로 이뤄지는 게 아니라 오직 이해에 의해서만 성취될 수 있다’는 아인슈타인의 통찰이 모두에게 새겨지길 간절히 바란다”고 밝혔다.

특히 “노르웨이가 단 한 번도 평화를 위한 여정을 멈추지 않고 오늘의 평화를 이룬 것처럼 한국 정부 또한 평화를 위해 뚜벅뚜벅 걸어갈 것”이라며 “반드시 평화를 이룰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