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10년 뒤 장담 못해, 창업 각오로 도전"…전략행보 가속화
이재용 "10년 뒤 장담 못해, 창업 각오로 도전"…전략행보 가속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들어 3번째 최고경영진 전략회의 소집…화웨이 등 불확실성 대응
"흔들림없는 투자" 거듭 강조…일각선 "삼바 수사·대법원 판결 등 염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경기일보DB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경기일보DB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부문별 경영 전략 및 투자 현황을 직접 챙기며 “10년 뒤를 장담할 수 없는 기업 환경에서 새롭게 창업한다는 각오로 도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16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재용 부회장은 지난 14일 수원 사업장에서 IT·모바일(IM) 부문 사장단과 경영전략 점검 회의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이 부회장은 IM 부문장인 고동진 사장을 비롯해 노희찬 경영지원실장(사장), 노태문 무선사업부 개발실장(사장) 등으로부터 전날 개최된 ‘IM 부문 글로벌 전략 회의’ 결과를 보고받았다.

아울러 미래 신성장 동력이 될 첨단 선행 기술과 신규 서비스 개발을 통한 차별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이 부회장은 5G 이후의 6G 이동통신, 블록체인, 차세대 인공지능(AI) 서비스 현황과 전망은 물론 글로벌 플랫폼 기업과의 협업 방안 등에 대해서도 두루 점검하면서 “어떠한 경영환경 변화에도 흔들리지 말고 미래를 위한 투자는 차질없이 집행할 것”을 거듭 주문했다.

특히 이 부회장은 “지금은 어느 기업도 10년 뒤를 장담할 수 없다”면서 “그동안의 성과를 수성하는 차원을 넘어 새롭게 창업한다는 각오로 도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이에 앞서 이 부회장은 지난 13일에는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사업 등을 담당하는 디바이스 솔루션(DS) 부문 경영진을 불러 경영전략회의를 주재했다.

지난 1일 화성 사업장에서 DS 부문 경영진과 회의를 한 데 이어 시스템 반도체 등에 대한 투자 집행 계획을 직접 챙기기 위해 2주 만에 다시 소집한 것으로,  반도체 사업의 리스크 대응 체제 등을 점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은 오는 17일에는 삼성전기를 방문해 전장용 MLCC(적층세라믹커패시터)와 5G 이동통신 모듈 등 주요 신산업에 대한 투자와 경쟁력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이처럼 삼성전자가 최근 들어 이 부회장의 ‘사내 일정’을 이례적으로 공개하자 재계에서는 이 부회장이 급변하는 글로벌 경영환경을 의식해 위기의식을 가져야 한다는 메시지를 대내외에 알리기 위한 의도가 있다는 해석을 내놓고 있다.

미중 통상전쟁과 이에 따른 화웨이 사태, 메모리 반도체 시장의 다운턴(하락국면) 장기화 우려 등에 대응하기 위해 단기 처방은 물론 경쟁력 확보를 위한 중장기 투자의 중요성을 재차 강조하려는 취지라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한 검찰 수사와 자신에 대한 대법원 판결 등을 염두에 둔 전략적 행보라는 지적도 나온다.

올들어 문재인 대통령, 이낙연 국무총리, 더불어민주당 원내지도부 등과 잇따라 만난 것은 물론 해외 출장과 외국 정상급 인사 면담 등을 통해 존재감을 과시한 데 이어 적극적인 경영 행보를 통해 ‘대한민국 대표기업’의 역할을 부각하려는 뜻이 담겨있다는 분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